2020년 09월 22일 화요일
뉴스홈 연예/문화
장문복, 금전-관계요구 주장에 어떤 입장?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서아름기자 송고시간 2020-02-12 23:16

장문복 전 여자친구, 사생활 폭로
장문복 사생활 폭로 (사진=오앤오엔터테인먼트)
 
그룹 리미트리스 멤버 장문복이 자신을 둘러싼 사생활 폭로에 “용서 되는 건 아니야”라며 불편한 심경을 드러냈다. 


장문복은 12일 자신의 SNS를 통해 “당분간 아픔도 남겠지만 좋아한다는 이유로 서로의 선은 넘지 말아야지”라며 “너와 나의 인연은 여기까지인 것 같다”라고 글을 게재했다. 이어 장문복은 “좋아하는 마음이라고 모든 게 용서되는 건 아니야”라고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앞서 지난 11일 온라인상에는 “장X복 전 여자친구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된 바 있다. 이에 대해 장문복 소속사 측은 “장문복의 전 여자친구가 맞다”면서도 “근거 없는 사생활 폭로에 대해 강경대응 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폭로 글 작성자 A씨는 “저는 장X복의 전 여자친구로서 장문복의 실체를 밝히고자 이 글을 적게 됐다”면서 장문복과 함께 찍은 사진을 함께 게재했다.


A씨는 지난해 10월 말부터 최근까지 장문복과 교제했다면서 “10월 초 지인들과의 술자리에서 우연히 장X복을 알게 됐다. 지인들이 잠시 자리를 비워 룸 술집에 단둘이 남아 있을 때 제 옆자리에 앉아 있던 장X복과 저는 신발끈을 풀며 장난을 치다가 제 풀린 신발끈을 보며 신발끈이 풀렸다고 제 등 쪽으로 손을 올리며 ‘다른 곳을 풀러버릴까’라는 말을 했다. 저는 당황스러웠지만 친한 사이가 아니었고 첫 만남이기에 그 말을 들은 후 바로 사람들이 들어와 별다른 제지를 하지 못하였다”라고 첫 만남을 전했다.


그러면서 “술집 안에서도 저에게 기대며 어깨동무는 물론 허리에도 손을 감싸는 등 접촉을 시도하여 저는 룸 술집 자리 벽 부분까지 최대한 장X복과의 거리를 두려고 했지만 바로 옆까지 따라앉아 별다른 저항을 하지 못하고 그대로 술자리가 끝났고 사과 또한 받지 못했다”며 불쾌감을 드러냈다.


이후 A씨는 장문복과 연락처를 교환하고, 또 한 번 지인들과 술자리를 갖게 되면서 가까워진 것으로 보인다. A씨는 “저에게 단둘이 남았을 때 키스를 하려고 하며 관계까지 요구했다. 저는 사귀는 사이가 아니면 하고 싶지 않다고 거절 의사를 표현했고 장X복은 사귀자며 관계를 요구하여 호감이 있던 그때 당시 저는 장X복과 사귀기로 하고 관계를 했다”라고 설명했다. 


문제는 교제를 시작한 다음에 시작됐다. A씨에 따르면 장문복은 자신과 사귀게 된 이후로 연락 문제, 여자 문제로 자주 다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도 장문복은 A씨에게 금전 요구 및 성관계를 강요했다는 주장이다. 


A씨는 자신과 교제 중에도 사람들이 알아볼까봐 제대로 데이트를 하지 못한 것에 대한 불만도 털어놨다. 그러면서 다른 여자들에게 콘서트 초대를 하거나 기프티콘을 선물한 것에 대한 폭로를 이어갔다. 
A씨는 장문복의 사생활을 폭로한 이유에 대해 “저는 일반인으로 이 글을 적는데 많은 용기가 필요했다. 이 글로 인하여 저 같은 피해자가 발생하지 않았으면 해서 이 글을 적게 됐다. 거짓이 아닌 진실만을 적었다”라고 밝혔다.


현재 A 씨가 작성한 글은 삭제된 상태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