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7월 12일 일요일
뉴스홈 연예/문화
퀸와사비 해명, 케리건 메이 타투 논란에 직접 해명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전우용기자 송고시간 2020-06-03 16:57

퀸 와사비, 케리건 메이 인스타그램 캡처

퀸와사비 해명 SNS 글이 화제다.

퀸 와사비는 3일 자신의 SNS를 통해 ‘타투 논란에 대해서 팩트정리 하고자 합니다’란 제목의 글을 게재했다.

퀸 와사비는 “갑작스러운 논란으로 걱정을 끼쳐드려 죄송하다”면서 “케리건 메이씨(이하 케리건)의 일방적인 주장으로 실제 사건과 다른 악의적인 내용이 여러 매체를 통해 확대되고 있어 이를 바로잡고자 한다”라고 운을뗐다.

이어 “제가 말씀드리는 모든 내용은 케리건의 통화 녹취록 및 카카오톡에서 주고 받은 대화내용 등 객관적인 증거자료에 기초한 것임을 말씀드린다”고 덧붙였다.

퀸 와사비는 “지난 2019년 6월 9일 20만원을 지불하고 타투를 받은 뒤 케리건은 시술 후 주의사항을 따로 알려주지 않았다”면서 “2일 뒤인 11일 깜빡 잊었다는 사과와 함께 주의사항을 안내 받았다”고 말했다.

또한 “13일에 (타투 부위에)염증과 고름이 생긴 환부를 촬영해 알렸으며 케리건은 피부과 진료를 권유했다”면서 “(케리건을 신뢰할 수 없어)리터치 제안을 거절하고 기존 타투를 가리기 위한 커버업 비용 등 40만원을 요청했으나 이를 거절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18일 대학병원 외래 진료를 통해 최대 10회의 피부 재생 레이저 치료가 필요하다는 진단을 받고 해당 내용을 전달했으나 케리건은 부담할 수 없다는 입장을 전해왔다”고 말했다.

이어 “원만한 합의를 위해 최소 치료비용보다 적은 금액인 80만원을 다시 요청했고 케리건도 동의하는 것처럼 이야기했다”면서 “그런데 몇 시간 후 말을 바꿔 자신도 공갈협박으로 맞고소를 할 수 있으니 제가 제시한 금액을 감액하자고 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후 케리건은 ‘원하는 금액을 입금했으니 잘 치료하라’면서 일방적인 통보와 함께 40만원을 입금했다”며 “저는 법률대리인의 조언에 따라 (케리건을)경찰에 신고했다가 원만한 합의를 위해 다시 취하했다”고 말했다.

퀸 와사비는 “케리건에게 대학병원에서 받은 진료 결과 레이저치료비용으로 최대 200만원까지 소요될 처지에 처했다는 취지로 단순 언급한 바 있으나 이 금액을 직접 요구한 사실은 결코 없다”며 협박 의혹을 부인했다.

퀸 와사비는 마지막으로 “이 일로 더 이상 소모적인 논쟁과 갈등을 원하지 않는다”면서 “응원과 애정을 보내주신 모든 분들게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며 글을 마무리했다.

이에 케리건도 자신의 SNS에 “실질적으로 염증에 대한 책임은 와사비에게 있으나 묻지도 따지지도 않고 제가 책임지려 했다. 2주간 치료비를 계속해서 올렸고, 그 과정 내내 사과드리고 최대한 맞춰 드리려고 했으나 해도해도 너무해서 제가 폭발한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결과적으로 금액이 합의가 되었고 송금했지만, 합의서를 쓰지도 않고 잠수를 탔다. 본인 유리한 부분만 편집해서 올리지 마시고 저랑 통화한 모든 녹취록을 통으로 올려주시길 바란다”고 설명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포토뉴스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