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01월 29일 토요일
뉴스홈 정치
'오미크론 확진 425명 중 54% 백신접종…3차 접종해도 확진'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윤자희기자 송고시간 2022-01-06 07:01

'오미크론 확진 425명 중 54% 백신접종…3차 접종해도 확진'./아시아뉴스통신 DB

[아시아뉴스통신=윤자희 기자] 국회 국민의힘 최춘식 의원(경기 포천시·가평군, 행정안전위원회)은 국내 오미크론 확진자 425명 중 과반을 넘은 54%가 코로나 백신을 접종한 사람들이었다고 밝혔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최춘식 의원이 입수한 질병관리청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27일 기준 국내 코로나 변이 오미크론 확진자 425명 중 54.4%인 231명이 백신을 1회 이상 접종한 것으로 확인됐다.

차수별로 보면 2차 접종 완료군이 48.9%(208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1차 접종 완료군(12명, 2.8%), 3차 접종 완료군(11명, 2.6%) 순이었다. 2차 접종뿐만 아니라 ‘3차 부스터샷’을 접종해도 오미크론 변종 감염을 예방하지 못했다. 정부는 현재 ‘4차 접종’을 검토하고 있다.

최춘식 의원은 “변이율이 높은 코로나 바이러스 특성상 현존하는 백신을 100차까지 접종해도 확진자는 계속 나올 것”이라며 “정부는 개인 자유를 무참히 짓밟는 공산국가식 통행권인 백신패스를 지금 당장 철폐하고 백신은 접종하고 싶은 사람만 할 수 있도록 조치해야 한다”고 질타했다.

yoonjahee@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