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08월 18일 목요일
뉴스홈 국제
중국 외교부, G7의 타이완 관련 잘못된 성명에 동참한 일본에 강력 항의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장하영기자 송고시간 2022-08-06 17:50

중국 외교부./아시아뉴스통신 DB


[아시아뉴스통신=장하영 기자] 덩리 중국 외교부 부부장은 지난 4일 주중 일본 대사를 긴급 초치해 주요7개국(G7) 외무장관 및 유럽연합(EU) 외교안보정책 고위대표가 타이완 관련 잘못된 성명을 발표한 것에 대해 일본 측에 엄정한 교섭을 제기했다. ‘엄정한 교섭 제기’는 통상 외교적 항의를 뜻한다.

 덩 부부장은 “일본은 G7, EU대표와 타이완에 관한 잘못된 성명을 발표하고 흑백을 뒤바꾸고 적반하장격으로 미국을 대신해 펠로시의 타이완 방문을 종용하고 중국의 주권을 침해하는 잘못된 행위를 조장했으며, 중국을 터무니없이 비난∙먹칠하고 중국 내정에 난폭하게 간섭했다”고 지적했다. 또 “이는 국제관계의 기본 준칙과 중일 4개 정치문건 원칙을 심각하게 위반했고 국제사회에 심각하게 잘못된 신호를 보냈으며 성격과 영향이 매우 악랄하다”면서 “중국은 이에 대해 단호히 반대하고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다.

 덩 부부장은 “타이완은 중국 영토의 불가분한 일부이고 타이완 문제는 중국 내정에 속한다는 것은 역사적 경위가 명명백백하고 양안이 하나의 중국에 속한다는 사실과 현상은 분명하다”면서 “우리는 최대한의 성의와 인내심, 최선의 노력으로 평화통일의 비전을 쟁취하길 원하며, 가장 강한 결심으로 모든 수단을 동원하고 어떤 대가를 치르더라도 분열에 반대할 것”이라고 역설했다.

 덩 부부장은 또 “타이완 문제는 중일 관계의 정치적 기초와 양국 간의 기본적 신의에 관계된다. 일본은 오랫동안 타이완을 식민 통치한 적이 있어 타이완 문제에서 회피할 수 없는 심각한 역사적 죄를 저지른 책임을 지고 있는 만큼 언행에 더욱 신중을 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중국은 일본이 중일 4개 정치문건과 원칙, 타이완 문제에서 한 정치적 약속을 엄수하고 중국 내정에 대한 간섭을 멈추며 타이완 관련 문제를 신중하고 원만하게 처리하고 잘못된 길에서 더 멀리 가지 않기를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gywhqh0214@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