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10월 02일 일요일
뉴스홈 국제
중국 왕이, 한국 박진과 회담..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 발전 강조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장하영기자 송고시간 2022-08-12 21:30

왕이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중국 산둥성 칭다오에서 중국을 방문한 박진 한국 외교부 장관과 회담 모습 9일./(신화사/아시아뉴스통신=장하영기자)


[아시아뉴스통신=장하영 기자] 왕이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지난 9일 산둥성 칭다오에서 중국을 방문한 박진 한국 외교부 장관과 만나 회담을 가졌다.

 왕 국무위원은 여러 풍파를 겪어온 중∙한 관계가 더 성숙하고 더 자주적이며 더 안정적으로 나아가야 한다며 양측은 양국 관계의 안정적 발전이라는 큰 국면을 잘 파악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자주독립을 견지해 외부의 간섭을 받지 않고, 선린우호를 견지해 서로의 중대 관심사를 배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개방과 상생을 견지해 산업∙공급사슬의 안정과 원활함을 지켜 나가고, 평등∙존중을 견지해 서로의 내정에 간섭하지 않으며, 다자주의를 견지해 유엔 헌장의 취지와 원칙을 지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왕 국무위원은 이어 중국은 한국과 더불어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를 견지해 중∙한 관계가 건강하고 안정적으로 미래를 향해 발전해 나가길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박 장관은 한국이 양국 수교 30주년을 계기로 상호존중, 호혜평등, 상호신뢰 증진, 개방∙포용적 협력 추진 등을 통해 양국 관계를 더욱 성숙하고 건강하게 발전시켜 나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번 회담에서 양측은 '사드' 문제에 관해 심도 깊은 의견을 나누었으며 각자의 입장을 개진했고 서로의 안보 우려를 중시해 양국 관계의 걸림돌이 되지 않도록 적절히 대처해 가는 노력이 필요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

 왕 국무위원은 현재 역세계화의 바람이 불고 있다며 개별 국가는 경제의 정치화, 무역의 도구화, 표준의 무기화로 글로벌 산업∙공급사슬 안정을 깨뜨리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중∙한 양국이 세계 자유무역 체계의 수혜자이자 건설자로 시장 규율에 어긋나는 이런 행동을 함께 저지하고 양국 및 전 세계의 산업∙공급사슬 안보와 안정을 수호해 나갈 것을 제언했다.

 양측은 중∙한 자유무역협정(FTA) 2단계 협상에 속도를 내 조속한 시일 내 합의를 이뤄내는 것에 동의했다. 또한 산업∙공급사슬 안정 수호를 위해 대화를 추진하고 산업∙공급사슬의 완전성∙안보∙원활성∙개방∙포용을 위해 노력하는 것에 인식을 같이했다. 더불어 무역∙투자의 자유화를 견지하고 세계무역기구(WTO) 규칙을 준수하며 비차별적∙비배타적∙공개∙투명의 원칙을 견지해 나가기로 의견을 같이했다.


gywhqh0214@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