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3월 03일 일요일
뉴스홈 정치
2030 월드엑스포 부산유치 26일 부산시민단체 해돋이 기원제

[부산=아시아뉴스통신] 주영곤기자 송고시간 2023-11-26 21:06

2030 월드엑스포 부산유치 26일 부산시민단체 해돋이 기원제
부산경제살리기 등 시민사회단체 대표들 송도케이블카스카이
하버전망대에서 염원 담아
(사진제공/부산경제살리기운동본부) 부산시민단체 대표들이 2030 유치결정 3일을 앞 둔 26일 오전 7시 해 뜨는 시간에 맞추어 기원제를 지내고 있다.

[아시아뉴스통신=주영곤 기자] 11월 26일 오전 7시 해돋이 시간 송도케이블카스카이하버전망대에서 부산경제살리기운동본부 등 시민사회단체 대표들이 월드엑스포 부산유치를 기원하는 기원제를 올렸다.
 
이날 기원제는 28~29일 2030 월드엑스포 유치 결정 3일 전 부산관광의 상징인 송도 케이블카스카이하버 전망대에서 해돋이 시간에 맞추어 지역 시민사회단체 대표들의 자발적 의식(儀式)이다.
 
한편 개최지 결정을 위한 국제박람회기구(BIE) 총회가 열리는 프랑스 현지 파리에서는 윤석열 대통령을 비롯해 박형준 부산시장과 각 부처 장관 재계 문화계 인사들이 부산으로 표심을 끌어오기 위해 총력전을  펼치고 있다. 2030 세계엑스포 개최권을 위해 현재 대한민국 부산,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 이탈리아 로마가 치열한 경쟁을 펼치고 있다.
 
개최지를 선정하는 투표는 1차 투표(한국시간 28일 오후 10시)에 이어 결선 투표까지 진행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예상되고 있으며 최종 확정은 28일에서 29일로 이어지는 자정쯤이 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는 실정이다.
 
기원제에 참가한 남복희 부산경제살리기운동본부 상임공동대표는 “부산의 살길은 문화와 관광뿐이다. 2030 월드엑스포가 부산에서 열려야 하는 당위성, 필요성, 부산시민들의 간절한 염원을 전하기 위하여 주관하게 되었다”고 전했다. 

newsbusan119@gmail.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