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2월 25일 일요일
뉴스홈 정치
김진표 의장, “품격 잃은 언어, 이성 잃은 극단 대립이 국민의 정치 외면 원인”

[경기=아시아뉴스통신] 최부일기자 송고시간 2023-11-27 09:10

-김 의장, “정치인들은 함께 고민하는 경쟁자…최소한의 예의조차 내던진 모습 안타까워”
제10회 국회를 빛낸 바른 정치언어상 시상식에서 수상자와 함께한 김진표국회의장.[사진제공=국회]


[아시아뉴스통신=최부일 기자] 김진표 국회의장은 지난 23일 오전 국회의원회관에서 ‘국회 일치를 위한 정치포럼’(공동대표 이명수·박찬대 의원)과 ‘한국 정치커뮤니케이션학회’(회장 김광재) 주최로 열린 「제10회 국회를 빛낸 바른 정치언어상 시상식」에 참석했다. 이 상은 ‘국회내 공식발언을 분석해 품격있는 언어를 구사하는 정치인을 선별해 드리는 상’으로, 이날 대상을 받은 백혜련 의원을 포함해 총 15명의 의원*이 상을 받았다.
 
김 의장은 “정치인의 품격있는 말과 정연한 논리가 국회의 신뢰를 쌓아가는 기본임에도 갈수록 정치인들의 언어가 과격해지고 있다”며 “일부에서는 혐오와 배제, 막말과 극단의 언어가 넘쳐나고 있으며, 팬덤에 기대어 스스로 저차원적 정치의 수렁에 빠져들기도 한다”고 우려했다.
 
김 의장은 이어 “정치인들은 서로 적이 아니라 경쟁자인 만큼 싸울 때 싸우더라도 국민과 국가를 함께 고민하는 경쟁자가 되어야 한다”면서 “무찔러야 하는 적을 대하듯 독한 말과 악의적인 행동으로 최소한의 예의조차 내던진 모습들이 보여 매우 안타깝다”고 말했다.
 
김 의장은 21대 국회에 대한 부정적인 평가가 80%에 달한다는 조사 결과를 언급하면서 “품격을 잃은 언어, 이성을 잃은 극단의 대립이야말로 국민이 정치를 외면하게 만드는 가장 큰 원인”이라며 “갈등을 풀어가는 열쇠인 대화와 타협을 통해 충분히 품격 있는 언어로 소통할 수 있으며, 통즉불통(通則不通)이라는 말처럼 정치가 잘 소통해야 국민의 고통이 사라질 수 있다”고 말했다.
 
김 의장은 마지막으로 “지난 10월 양당 원내대표가 맺은 국회 회의장내 피켓을 부착하거나 고성과 야유를 하지 않겠다는 ‘신사협정’이 계속 지켜질 수 있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국회내 공식발언을 분석해 품격있는 언어를 구사하는 정치인을 선별해 드리는 상’ 수상자는 민주당 김한규, 민병덕, 박광온, 백혜련, 송기헌, 오영환, 이원택, 임오경의원, 국민의힘 김미애, 김승수, 서범수, 윤재옥, 전주혜, 정희용의원, 정의당 이은주의원이다. 



mu6361@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