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5월 22일 수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부산시, 청년 일하는 기쁨카드 지원 대상자 모집

[부산=아시아뉴스통신] 김인숙기자 송고시간 2024-04-15 16:04

중소기업 재직 청년의 복지향상을 위한 '부산 청년 일하는 기쁨카드 지원' 대상자 1천650명 모집… 1인당 1백만 원 복지포인트 지원
청년 일하는 기쁨카드 지원 대상자 모집 리플렛(사진제공=부산시)

[아시아뉴스통신=김인숙 기자]부산시(시장 박형준)는 오늘(15일)부터 4월 26일까지 '2024년 부산 청년 일하는 기쁨카드 지원' 사업의 대상자를 모집한다고 15일(월) 밝혔다.
 
이 사업은 주민등록상 부산에 거주하며, 부산 소재 중소기업에 재직 중인 18세~39세 청년에게 1인당 1백만 원 복지포인트를 지원한다.

지원 대상자는 1984년 1월 1일생부터 2006년 12월 31일생까지다.

2022년 이후 중소기업에 입사한 청년으로 3개월 이상 재직 중이며, 기준중위소득 120퍼센트(%) 이하인 자를 대상으로 모집한다. 심사를 거쳐 5월 말 공개 추첨으로 선정한다.

올해 모집인원은 지난해 1천 명에서 대폭 늘어난 총 1천650명으로, 모집 인원 중 1백 명은 부산시 청끌기업으로 선정된 중소기업 재직 청년 중 저소득자를 선발할 예정이다.
 
지원 대상자로 선정되면 사용처 등에 대한 사전 교육 이수 후, 문화 여가, 자기 계발, 건강관리 등 온오프라인에서 사용할 수 있는 복지포인트 1백만 원을 연 2회에 걸쳐 50만 원씩 지원한다.

오는 6월에 1차 복지포인트 50만 원을 지급하고, 10월에 재직 여부를 확인한 후 2차 복지포인트 50만 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청년 일하는 기쁨카드 지원 대상자 모집 리플렛

이 사업에 관심 있는 청년은 4월 15일 오전 9시부터 4월 26일 오후 6시까지 부산일자리정보망을 통해 온라인으로 신청하면 된다.

자세한 내용은 부산청년플랫폼 또는 부산일자리정보망 누리집에 게재된 공고문을 참고하거나, 부산경제진흥원으로 문의하면 된다.
 
남정은 시 청년산학정책관은 “이 사업이 부산시 중소기업 재직 청년들의 문화생활, 건강관리, 자기 계발 등에 도움이 되었으면 한다”라며, “우리시는 앞으로도 중소기업 재직 청년들의 복지수준 향상을 위한 다양한 정책을 지속해서 추진할 예정이며, '청년들이 다시 태어나도 살고 싶은 도시, 부산'을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전했다.



newsbusan1@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