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08월 08일 월요일
뉴스홈 연예/문화
'태양의 후예' 김지원, 빛나는 존재감으로 안방극장 점령

[서울=아시아뉴스통신] 황교덕기자 송고시간 2016-03-10 10:41

?

드라마 '태양의 후예' 연기 모습. (사진제공=KBS2)

배우 김지원이 '태양의 후예‘에서 빛나는 존재감으로 매회 깨알같은 재미를 선사하고 있다.

9일 방송된 KBS2 수목드라마 ‘태양의 후예’ 5회에서 윤명주(김지원 분)는 우르크에서 오랜만에 유시진(송중기 분)과 강모연(송혜교 분)을 만났다.

윤명주는 두 사람을 향해 "(유시진)선배랑 결혼하러 왔습니다"라며 능청스럽게 말했다. 이어 명주는 자리를 급히 떠나려는 모연을 향해 "인사는 하고 가지 말입니다"라며 손을 내밀었다.?

이 날 방송에서 윤명주는 우르크에서 유시진(송중기 분), 강모연(송혜교 분)과 오랜만에 재회했다. 그는 두 사람을 향해 "(유시진) 선배랑 결혼하러 왔습니다"라며 능청스럽게 말했다.

윤명주는 이어 자리를 급히 떠나려는 강모연에게 "인사는 하고 가지 말입니다"라며 손을 내밀었다. 과거 인턴 선후배 시절부터 명주를 향한 안 좋은 감정이 있는 강모연은 "악수할 손이 없어서"라며 악수를 거절, 둘의 티격태격 불꽃 케미가 눈길을 사로잡았다.

윤명주는 강모연과 어떤 사이인지 묻는 유시진의 질문에 "강모연이랑은 여기서 우연히 만나신 겁니까, 아님 계속 만나다가 우연을 가장해 여기 온 겁니까?"라며 돌직구로 물었다.

육사 선후배인 두 사람이 안부를 물으며 장난스럽게 대화를 주고받는 모습은 보는 이들에게 눈 호강 케미를 선사하기도. 윤명주는 의료팀 치훈(온유 분)과의 첫 만남에서 철벽녀의 면모를 보였다. 그는 "새로 오셨다는 군의관님 맞으시죠?"라며 궁금한 점을 계속 물어보는 치훈을 향해 계속 짧게 대답하며 경계했다.

이어 윤명주는 "지금 작업 거시는 겁니까?"라고 물었고, 치훈은 "별로 안 예쁘신데"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황한 명주와 해맑게 질문을 건네는 치훈은 색다른 케미를 선사, 웃음을 자아냈다.

이같이 김지원은 때로는 시크한 군의관, 때로는 장난기 많은 후배로, 때로는 철벽녀로 함께 등장하는 인물에 따라 카멜레온처럼 변하고 있다. 그는 '태양의 후예'를 통해 상대역인 진구(서대영 역)와의 커플 케미 뿐만 아니라, 다양한 인물들을 이어주는 연결고리가 되어 스토리 전개에 연관성을 부여하고 있다.?

한편 ‘태양의 후예’는 낯선 땅 우르크에서 겪게 된 파병 군인과 의사들을 통해 극한 상황 속에서도 사랑하고 연대하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은 휴먼멜로드라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