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5월 28일 화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KAIST, 나트륨 기반의 이차전지 음극 소재 개발

[대전세종충남=아시아뉴스통신] 조성의기자 송고시간 2018-03-08 14:27

휴대폰, 전기 자동차 등 원가 절감 기대
사진은 왼쪽부터 김성주 박사, 서현국, 박재열, 장준하 박사과정, 이정용 교수, 육종민 교수.(사진제공= KAIST)

KAIST는 신소재공학과 육종민 교수와 이정용 명예교수 공동 연구팀이 리튬 기반 이차전지 음극재료에 비해 저렴하고 수명이 긴 나트륨 기반 이온 전지용 음극 소재를 개발했다고 8일 밝혔다.

기존의 이차전지 음극재료 대비 1.5배 수명이 길고 약 40% 저렴한 나트륨 이온 전지용 음극 소재 개발을 통해 나트륨 이온 전지의 상용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현재 리튬 이온 전지는 휴대폰, 전기차 등 일상생활과 밀접한 다양한 곳에 사용되고 있으나 리튬은 매장지역이 한정돼 있고 수요가 급등해 공급량이 부족한 상황으로 지난 2015년과 대비해 현재 리튬의 가격은 3배 이상 상승했다.

이같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리튬 이온 전지의 대안으로 나트륨 이온 전지가 주목받고 있는 가운데 리튬이 지구 지표면에 0.005%만 존재하는 반면 나트륨은 그 500배 이상인 2.6% 존재하기 때문에 공급 문제가 해결된다.

따라서 나트륨 이온 전지는 기존 리튬 이온 전지에 비해 40% 저렴한 가격으로 같은 용량의 에너지를 저장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이번 연구로 나트륨 이온전지가 상용화되면 지구 표면의 약 70%를 차지하는 바다에 무궁무진하게 존재하는 나트륨을 활용할 수 있으며 이는 배터리 원가 절감으로 이어지고 휴대폰, 전기 자동차, 노트북 등의 단가를 약 30% 정도 낮출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 교수는 “이번 연구결과가 차세대 고성능 나트륨 이온 전지 개발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육 교수는 “이번 연구 결과를 통해 우리나라가 관련 제품에 대한 우위를 점할 수 있는 토대를 한 단계 다졌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