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9년 12월 07일 토요일

경상남도, ‘친환경양식어업육성사업 공모’ 선정..48억 확보

하동군 ‘해상가두리 스마트 피쉬팜’ 등 2개 사업

[경남=아시아뉴스통신] 김회경기자 기사입력 : 2019년 08월 14일 16시 39분

남해안 가두리 양식장. (사진제공=경상남도)

경상남도가 8월 14일 해양수산부 ‘친환경양식어업육성사업 공모’에 최종 선정돼 48억원의 사업비를 확보했다.

세부사업으로는 하동군 ‘해상가두리 스마트 피쉬팜 사업’ 10개소 30억원, 양산시 ‘육상 첨단 친환경양식시스템 구축 사업’ 18억원이다.

해양수산부에 따르면, 하동군 ‘해상가두리 스마트 피쉬팜’은 기존 양식방법 보다 수익은 17.6% 증가시키고 생산비는 9.3% 감소시켜 순 이익이 143% 증가하는 점에서, 그리고 양산시 ‘첨단 친환경양식시스템’은 양식 전 과정을 스마트시스템으로 관리해 어류폐사 등을 사전에 예방할 수 있다는 점에서 심사위원들에게 높은 점수를 받았다.

도지사 공약사업이기도 한 하동군 ‘해상가두리 스마트 피쉬팜 사업’은 지난 2016년부터 3년간 국립수산과학원과 함께 하동군 해상가두리 양식장에서 시험사업 및 관리시스템 용역을 실시했다. 이후 현장적용 모델을 개발한 결과, 기존 재래양식 방법보다 생산성이 대폭 개선돼 계속적으로 확대 보급해 나갈 계획이다.


‘육상 첨단 친환경양식시스템 구축 사업’은 기존 재래양식 방법을 고부가가치 양식 기반시설로 전환하기 위해 수산종자 및 양식시설을 친환경・첨단스마트시스템으로 전환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향후 친환경 스마트화 선도모델로 구축해 도내 내수면양식 업계에 확산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백승섭 경상남도 해양수산국장은 “경남 양식산업의 지속적 발전을 위해서는 첨단 친환경 양식시스템 확충이 필요하다”며 “이번 공모사업 선정을 통해 경남 양식산업이 한 단계 도약하는 계기가 될 것이다”고 말했다.


inkim1223@hanmail.net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