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7월 15일 수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대전 안영동 인조잔디 축구장, 20일 기습 현장 시험 강행

[대전세종충남=아시아뉴스통신] 정완영기자 송고시간 2019-11-20 21:59

축구장 5면 중 1면만 4개 항목 시험, 나머지 4면 '안전은 무시'한 시험
대전 안영동 인조잔디 축구장에 대한 KS F 3888-1 시스템 규격(KS 시스템 규격) 현장 시험을 20일 기습적으로 강행했다. 사진은 지난 6일 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KCL)이 대전 안영동 인조 잔디 축구장에서 '공 구름' 시험을 하고 있다./아시아뉴스통신=정완영 기자

[아시아뉴스통신=정완영 기자] 대전 안영동 인조잔디 축구장에 대한 KS F 3888-1 시스템 규격(KS 시스템 규격) 현장 시험을 20일 기습적으로 강행했다.
 
이날 오후 2시부터 비공개로 진행된 현장 시험은 조성된 축구장 총 5면 중 1면에 대해서만 ‘공 구름’ 시험을 제외한 나머지 4개 항목인 충격흡수성, 수직방향 변형, 회전 저항, 공 반발력 등을 시험한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6일 '공 구름' 시험은 축구장 5면 전체를 했다.
 
현장 시험을 감독한 책임감리단 관계자는 “축구장 5면 중 1면만 한 것은 이미 실내 시험을 마쳤기 때문”이라며 “비용이 많이 드는 점을 감안해 대표성을 갖고 검증 차원”이라고 말했다.
 
현장 시험을 비공개로 하면서도 비용의 문제를 들어 조성된 5면의 축구장 중 1면만 대표성을 가지고 시험함으로써 4면에 대한 안전은 결국 무시됐다.
 
대전시 건설관리본부 관계자는 “시험 성적서는 오는 26일쯤 나올 것”이라며 “빠르면 이번 주 안에라도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현장 시험은 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KCL)이 했다. 이 연구원은 안영동 인조잔디 축구장에 대한 연구원 시험 두 번과 지난 6일 현장에서 '공 구름' 테스트를 했던 연구원이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포토뉴스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