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4월 08일 수요일
뉴스홈 산업/경제/기업
창원시, 회성동 자족형 복합행정타운 조성사업 추진 박차

[경남=아시아뉴스통신] 최근내기자 송고시간 2020-02-24 14:14

창원 자족형 복합행정타운 조성사업 위치도.(사진제공=창원시청)


경남 창원시(시장 허성무)는 마산회원구 회성동 일원의 ‘창원 자족형 복합행정타운 조성사업’의 시행을 위해 올해 1월 특수목적법인 설립을 위한 발기인 총회와 이사회를 개최하고, 대표이사 선임과 법인설립 등기가 완료됨에 따라 본격적인 사업 추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24일 밝혔다.

‘창원 자족형 복합행정타운 조성사업’은 50억원의 자본금(창원시 25억5000만원, 민간출자자 24억5000만원)으로 특수목적법인을 설립해, 총사업비 5316억원의 민간자본을 투입해 복합행정타운 부지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그동안 사업시행을 위한 민간사업자 공모, 경상남도, 시 출자∙출연기관 운영 심의위원회 심의, 시의회 출자 동의안과 조례안 심의, 국토교통부 중앙도시계획위원회 심의, 지방재정투자사업 타당성조사 등 각종 행정절차를 모두 완료했다.

현재 도시개발구역 지정을 위한 현황 측량, 환경∙재해∙교통영향평가와 문화재조사, 지구단위계획 수립 등 관련 용역을 시행중에 있으며, 오는 3월 지방재정투자사업에 대한 중앙투자심사위원회 심의를 개최할 예정이다.

심의 이후 도시개발구역 지정 제안과 신청을 통해 관계기관(부서)의 협의를 완료하고 시 도시계획위원회 심의를 거쳐 2020년 말 도시개발구역 지정과 개발계획을 수립∙고시할 계획이다.

이후 감정평가와 보상협의 등을 마치면 2022년 공사를 시작해 2026년 3월 복합행정타운의 부지 조성을 완료할 계획이다.

김병두 도시개발사업소장은 “창원 자족형 복합행정타운 조성사업이 완료되면 오랜 세월 개발제한구역 해제를 바라는 지역주민들의 염원이 치유되고, 공공기관, 업무시설, 주거시설, 문화시설이 포함되는 새로운 도시가 조성돼, 기존 시가지와의 조화로운 연계는 물론 지역 간 균형발전과 인구유입 효과에도 큰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포토뉴스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