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1월 23일 토요일
뉴스홈 산업/경제/기업
맥도날드, 제주 농가에서 재배한 ‘한라봉 칠러’ 출시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오지숙기자 송고시간 2020-05-19 15:13

한라봉 칠러.(제공=맥도날드)

[아시아뉴스통신=오지숙 기자] 맥도날드는 더워진 날씨에 상큼함과 청량함을 선사하는 신제품 ‘한라봉 칠러’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특히 제주 지역 한라봉을 주원료로 하는 이번 한라봉 칠러 출시로, 총 12톤의 한라봉이 소요돼 올 상반기 내수 경기 위축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될 전망이다. 최근 국내산 나주배를 주원료로 하는 ‘배 칠러’를 선보여 소비자들의 큰 호응을 얻은 바 있는 맥도날드는 글로벌 선두 기업이자 책임감 있는 지역사회의 일원으로서 국내산 원재료 수급 강화로 지역 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고자 꾸준히 노력하고 있다. 일례로, 지난 2019년 기준 주요 국내산 원재료 중 달걀의 연간 구매량은 약 1,552톤(약 2천 5백만 개 이상)에 이르며, 토마토는 약 1,700톤에 달한다.
 
맥도날드 관계자는 “맛과 영양이 가득한 한라봉을 주원료로 한 칠러 음료로 더운 여름 시즌에 상큼한 피로회복이 되길 바란다”라며 “맥도날드는 앞으로도 품질 좋은 국내산 원재료를 활용한 메뉴를 꾸준히 선보여 지역 농가와 협력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밝혔다.
 
한라봉 칠러는 오는 여름 시즌 한정 음료로 5월 28일(목)부터 9월 29일(수)까지 한정 판매된다.


jso870129@gmail.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