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8월 05일 수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전북도, 미래인구 위해 지혜 모은다

[전북=아시아뉴스통신] 서도연기자 송고시간 2020-07-07 20:57

인구전문가, 학계, 시군 등 참여 인구감소 대응방안 모색 토론회
새로운 인구정책인 전북사랑도민제도 도입방안 등 논의
전북도청./아시아뉴스통신DB

전북도는 7일 도청 대회의실에서 미래 인구정책 방안 모색을 위해 인구전문가, 학계, 도·시군 등이 참여하는 인구정책 토론회를 가졌다고 밝혔다.

전북연구원 김선기 원장이 좌장을 맡은 이번 토론회에는 전북대 이학교 교수, 국토연구원 차미숙 선임연구위원, 한국고용정보원 이상호 연구위원, 신현영 도 대도약기획단장이 참석해 인구문제 대응과 ‘전북사랑도민제도’의 도입방안에 대한 열띤 토의를 진행했다.
 
이날 토론회에서는 한국지방행정연구원의 홍근석 부연구위원과 전북연구원 김동영 연구위원이 주제 발표를 했다.

홍근석 부연구위원은 ’인구구조 변화에 대응한 미래 인구정책 방안‘이라는 주제로 인구의 이동성을 반영한 인구관리 정책 마련의 필요성을 제시했다.

김동영 연구위원은 ’전라북도 미래인구를 위한 (가칭)전북사랑도민증 도입방안‘이라는 주제로 전북사랑도민 제도를 통해 함께인구를 확보하고 지속 교류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를 통해 함께인구가 도시재생, 축제, 교육, 문화활동, 농업 등 다양한 프로젝트에 참여하여 전북활력을 도모할 수 있다는 것이다.

토론자들은 향후 전북사랑도민제도를 고향사랑기부제도와 연계하여 자신이 원하는 지역을 가주소로 등록하고 지역주민과 유사한 권리와 의무를 부여한다면 이중주소제의 선도모델이 될 수 있다는 의견과 나아가 이를 계기로 계속적인 관계를 맺는다면 장래에 이주·정주로 연결될 것이라고 보았다.
 
강승구 전북도 기획조정실장은 “인구문제 해결을 위해 6대 분야의 종합대책의 내실화 외에도 인구의 이동성을 반영한 새로운 인구정책인 ‘전북사랑도민’ 제도를 도입하여 인구 감소 시대에 미래 인구를 위한 효율성 있는 대응방안을 찾겠다”고 밝혔다.

[아시아뉴스통신=서도연 기자] lulu0402@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포토뉴스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