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8월 05일 수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전격 합의...'소보-비안' 사실상 결정

[대구경북=아시아뉴스통신] 김철희기자 송고시간 2020-07-30 22:06

김영만 군위군수(가운데)가 합의 배경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사진제공=군위군청)

[아시아뉴스통신=김철희 기자] 대구경북 통합신공항이 공동후보지인 '소보-비안'으로 사실상 최종 결정됐다.

이철우 경북도지사, 권영진 대구시장, 김영만 군위군수는 30일 오후 8시 30분 군위군청에서 통합신공항 부지 선정을 위한 '소보' 유치 신청에 전격 합의했다. 

이는 선정위원회에서 정한 유예 시한을 단 하루를 앞두고 체결된 극적인 합의다. 

지난달 3일, 선정위원회는 공동후보지인 '소보-비안'에 대해 31일까지 군위군의 '소보' 신청이 있을 경우 선정한다는 조건부 결정을 내렸었다. 31일이 넘으면 사업은 사실상 무산이었다.

오늘 결정으로, 통합신공항은 40여년 동안 머물던 대구를 떠나 군위.의성에서 새롭게 시작하게 된다.

회의는 이날 오전 오후로 나눠, 두 차례 진행됐다. 

오전 회의에서는 군위군청을 찾은 이 지사와 권 시장이 김 군수에게 대승적 결단을 내려줄 것을 설득했고, 김군수는 29일 발표한 공동합의안에 대구경북 국회의원, 대구시.경북도 의원의 서명을 추가해줄 것을 요구해 받아들여졌다.
 
사진 왼쪽부터 권영진 대구시장, 김영만 군위군수, 이철우 도지사, 김화섭 공동추진위원장이 두 팔을 들어 화답하고 있다.(사진제공=군위군청)

합의 후 기자회견에서 김영만 군수는 "5개 합의문을 읽고, 군민에게 모든 영광을 돌리고, 모든 책임은 제가 지겠다. 5개 합의사항을 이행한다는 조건하에 '소보'를 유치 신청을 한다. 유치 신청을 위해 오늘 대구경북 지역 국회의원, 시도 의원님들이 보증하신 공동합의문은 어떤 경우라도 지켜져야 한다. 군위군의 대구시 편입을 환영하고, 성공적인 공항 건설이 될 수 있도록 21개 시군과 시도민들께서 지속적인 관심을 보내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권영진 시장은 "내일 국방부에 군위군이 '소보'를 유치 신청하면 최종 후보지가 조만간 확정된다. 이후엔 대구시와 국방부가 책임지고 기본계획 수립을 위한 용역부터 조속히 착수하겠으며, 동시에 민항 이전 절차도 함께 추진하겠다. 대승적 결단을 내려주신 군위군수와 군민들께 다시 한 번 감사드린다. 510만 시.도민의 힘을 모아 빠른 시일 내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이철우 지사는 "대승적 결단해주신 김영만 군수님과 군민 여러분, 그리고 공항유치위원님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대구경북 역사상 가장 큰 뉴딜사업을 뚝심있게 이끌어주신 김군수님께 다시 한번 감사의 말을 드린다"고 했다.

이어 "앞으로 이 험한 길을 열어가는데 그 무엇도 방해가 안되도록, 권 시장님과 함께 최선을 다해 추진할 것을 약속드린다"고 했다.

한편, 31일 김영만 군위군수가 '소보'에 대해 유치신청을 한 후, 이전부지선정위원회의 심의 의결을 거치면 '소보-비안'이 공항 이전지로 선정되는 것으로 이전부지 절차는 최종 마무리가 된다.

chk1500@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포토뉴스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