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3월 06일 토요일
뉴스홈 산업/경제/기업
부산지역, '스마트양식 클러스터' 고소득 어종 생산성 탄력

[부산=아시아뉴스통신] 한창기기자 송고시간 2020-12-16 12:56

해양과 신산업 융합실현을 통한 해양수산 경제혁신
2021년 8월 테스트베트 착공, 2022년 8월 전체공사 준공 예정
부경대 수산과학연구소(기장 일광면 동백리 256번지 일원) 스마트양식 클러스터 조감도./자료제공=부산시청

[아시아뉴스통신=한창기 기자] 부산지역에 스마트양식 클러스터 기반조성공사가 본격화함에 따라 고소득 어종의 양식 기술 개발과 생산성 향상이 탄력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16일 부산시에 따르면 ‘스마트양식 클러스터’는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빅데이터 등 4차 산업혁명 기술을 활용해 자동화·지능화한 스마트양식 테스트베드와 배후부지 기반을 조성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시는 지난 2019년 1월 해양수산부 공모사업에서 최종 선정됐으며, 2020년 2월 기본계획을 수립하고 2~11월 기본 및 실시설계, 재해‧환경‧문화재 등 관련 협의를 마무리하고 착공에 들어간다. 

2021년 8월에는 테스트 베드(건축물) 설계를 완료, 공사에 착공하고, 2022년 8월에는 토목·건축 등 전체공사를 준공할 계획이다.

시는 국비 220억 원 등 총 400억 원을 투입해 스마트양식 클러스터를 조성(1단계)한다는 방침이다.

위치는 기장군 일광면의 부경대 수산과학연구소 내이며, 부지면적은 6만7320㎡, 연면적 1만㎡의 건물을 구축하고, 정보통신기술(ICT), 사물인터넷(IoT) 접목 순환여과식 시설, 빅데이터 센터, 해수 및 담수 취·배수 시설, 도로 등 배후부지 기반시설도 조성한다.

이후 배후부지에 민간기업의 입주 지원(2단계) 등 단계적으로 사업을 확대해 2025년까지 생산·유통·가공·수출 및 관광이 집적된 대규모 첨단 수산복합 산업단지 조성(3단계)을 최종 목표로 하고 있다.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 경제·사회구조 변화에 대응하고, ICT 융·복합과 친환경으로 산업의 체질을 변화시키는 데 스마트양식 클러스터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며 “고소득 어종의 생산성 증대와 기술개발 등으로 양식산업의 혁신을 선도하고 미래 고부가가치 산업의 경쟁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asianews11@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