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01월 20일 목요일
뉴스홈 칼럼(기고)
[건강칼럼] 나이 들수록 생기기 쉬운 치아질환 4가지

[대전세종충남=아시아뉴스통신] 최정현기자 송고시간 2021-12-14 10:53

“치아상실 개수, 기간에 따라 인지장애 위험 높아져 관리 중요”
가톨릭대 대전성모병원 치과 이경은 교수
이경은 교수./사진제공=대전성모병원

[아시아뉴스통신] 바야흐로 100세 시대다. 평균 수명이 늘어난 만큼 중요한 것이 노년기의 건강관리인데, 그 중 대표적인 것이 치아관리이다. 노년기 삶의 질을 떨어뜨리는 여러 가지 요인 중 하나가 치아 상실이기 때문이다.
 
구강관리를 소홀히 해 치아 상실이 많을수록, 치아가 상실된 기간이 길수록 저작 장애로 인한 영양 불균형으로 인지장애 위험이나 치매 위험이 더 높은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
 
또 치주질환이 있는 경우 심혈관계 질환, 폐 질환, 당뇨 등 내분비 질환과 같은 여러 전신질환의 발병 위험이 더 높아진다. 각 증상에 대한 관리법을 알게 되면 더욱 건강한 삶을 누릴 수 있다.
 
▲구강건조증
 
구강에서 발생하는 대부분의 질환은 구강이 건조해지면서 발생한다. 침은 구강 점막에 수분을 공급해줄 뿐 아니라 치아 면에 이물질이 달라붙지 않도록 하고, 침 속의 면역 성분이 구강 내 세균을 억제하는 구강 건강에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한다.
 
침의 분비가 적어지면 입 안이 화끈거리고 음식을 씹고 삼킬 때마다 자극적인 통증, 혀의 감각이상 및 혀의 갈라짐이 생기기도 한다. 또 구취가 발생할 수 있으며 의치 착용 시 더 심한 통증을 느낄 수 있다.
 
따라서 노인의 경우 구강이 건조하지 않도록 평소 물을 자주 섭취하고 식습관도 조금씩 조절하는 것이 좋다. 입안을 쉽게 건조하게 만들 수 있는 담배, 술, 차, 커피, 너무 맵거나 짠 자극적인 음식은 줄이는 게 도움이 된다.
 
▲치근우식증
 
치아 건강이 많이 약해져 있는 노인의 경우 구강건조증이 지속되면 구강 내 자정작용이 감소돼 잇몸이 내려앉아서 뿌리가 드러난 자리에 치근우식증이 발생할 수 있다. 치근우식증의 경우 치아 보존이 어려울 수 있어 평소 정기검진을 통해 충치를 조기에 발견하는 것이 좋다. 당뇨 등의 전신질환이 있는 경우 치근우식이 호발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또 옆으로 문지르듯 닦는 올바르지 못한 칫솔질이나 이갈이와 같은 악습관은 치경부의 마모를 유발해 치근 우식의 원인이 될 수 있기 때문에 개선해야 한다.
 
식습관 조절도 필요한데 딱딱하고 질긴 음식을 피하고, 치아 표면에 오래 붙어있을 수 있는 끈적거리는 음식이나 당류가 과도하게 포함된 음식은 섭취를 자제하고, 섬유소가 풍부하게 들어있는 채소를 충분하게 섭취해주는 것이 좋다.
 
▲치주병
 
대표적인 노인 구강질환인 치주병은 치아 주변의 잇몸과 뼈에 생기는 질환이다. 잇몸이 붓고 피가 나고 치아가 흔들리는 현상으로 자연적으로 치아가 빠지는 경우도 발생할 수 있다. 치아 주변에 자리 잡은 세균이 증식해 염증을 발생시키는 것이 주요 원인으로 잇몸 전체가 약해지기 시작하면서 치아들의 균형이 빠르게 무너질 수도 있다.
 
치주병을 일으키는 원인은 치석으로 치석은 음식물을 섭취하고 난 후 남아있는 찌꺼기가 침과 섞이면서 딱딱하게 굳어진 상태로 연 1회 스케일링을 통해 치석을 올바르게 제거하는 것이 중요하다. 이 사이, 이와 잇몸 사이는 음식물이 자주 끼기 때문에 치실이나 치간 칫솔 등의 보조기구를 사용해 구강 내의 청결을 유지해야 한다.
 
▲치아 상실
 
치근우식증과 치주병이 적절히 치료되지 않으면 치아상실로 이어질 수 있다. 치아가 상실되면 영양소를 제대로 섭취하지 못하게 돼 전신 건강에도 영향을 줄 수 있기 때문에 상실된 치아의 개수나 부위에 따라 임플란트, 브릿지, 틀니 등 적절한 방법으로 치아 기능을 대신해주는 것이 필요하다.
 
과거에는 아프거나 불편할 때 치과를 방문했지만, 고령화 시대가 되면서 건강한 치아를 오랫동안 유지하기 위해서는 큰 문제가 없더라도 6개월이나 1년에 한 번씩 정기적인 구강검진을 받아 치아 상태를 점검하고, 예방과 조기 치료를 받는 게 좋다.
 
영구치는 한번 손상이 되면 회복할 수 없기 때문에 양치질과 같은 매일 하는 구강관리가 가장 중요하다. 칫솔 외에 치실과 치간칫솔 등의 보조용품의 사용, 주기적인 잇몸 마사지 등 적극적인 구강 위생관리가 필수적이다.


ily7102@hanmail.net
※사외 기고는 본사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