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05월 25일 수요일
뉴스홈 산업/경제/기업
한국철도, 바퀴교체 완료 KTX-산천 25일부터 정상 운행

[대전세종충남=아시아뉴스통신] 최정현기자 송고시간 2022-01-24 16:51

3단계 품질검사 후 투입, 운행상황 특별 모니터링 등 안전 확보 총력
KTX./사진제공=한국철도

[아시아뉴스통신=최정현 기자] 한국철도공사(코레일)가 바퀴 교체작업을 위해 운행을 중지했던 KTX-산천(원강) 열차의 정비와 안전 점검을 마치고 운행을 정상화한다.
 
코레일은 작업 대상인 KTX-산천(원강) 13편성 중 예비편성을 제외한 정상운행에 필요한 10편성의 바퀴 교체작업과 품질검사를 지난 23일 완료했다고 24일 밝혔다.
 
이에 따라 14일부터 운행중지에 들어갔던 KTX-산천(원강)은 25일부터 모든 열차가 정상 운행하며 현재 예매 중이다.
 
그동안 코레일은 수도권․호남․부산 등 전국 KTX 차량정비기지에 특별전담팀(TF)을 구성하고 안정적인 바퀴 교체작업에 전사적 역량을 집중해왔다. 나희승 사장도 3곳의 차량기지를 일일이 찾아 작업상황을 직접 챙겼다.
 
바퀴교체를 완료한 차량은 추가로 ▲작업자‧검사자 간 크로스체크 ▲구내 시운전 ▲전문가 첨승 점검 등 3단계 조치를 통한 철저한 품질검사로 안전성 확보에 만전을 기했다. 투입 후에도 운행상황에 대한 특별 모니터링을 실시한다.
 
예비열차 3편성도 설 연휴 전인 26일까지 바퀴 교체작업을 완료해 설 대수송에 만전을 기할 예정이다.
 
구혁서 코레일 여객마케팅처장은 “안전 확보를 위한 불가피한 조치를 이해해주신 고객 분들께 감사드린다”며 “열차 운행 재개를 포함한 설 명절 연휴 열차 이용에 혼선이 없도록 고객안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코레일은 이번 사고로 인해 불편을 겪은 이용객에게 코레일톡과 홈페이지, 역사 내 전광판 등을 통해 사과문을 게시하고 운행중지열차 예매 고객에게는 문자메시지로 사전 안내했다.
 
나희승 사장은 “설 명절 국민들이 안심하고 열차를 이용하실 수 있도록 선제적으로 바퀴 교체작업과 품질검사를 모두 마무리했다”며 “지속적이고 세밀한 모니터링으로 안전한 열차 운행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ily7102@hanmail.net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