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12월 01일 목요일
뉴스홈 산업/경제/기업
계명대, '제9회 계명산학협력포럼' 성료…산학협력 성과공유

[대구경북=아시아뉴스통신] 윤석원기자 송고시간 2022-11-25 15:56

대학과 기업이 원하는 바람직한 산학협력 방향 모색
지난 22일 호텔인터불고 엑스코에서 열린 '제9회 계명산학협력포럼'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계명대학교)

[아시아뉴스통신=윤석원 기자] 산학협력 성과공유와 대학과 기업이 원하는 바람직한 산학협력 방향을 모색하기 위해 대학과 기업이 한자리에 모였다.

계명대학교(총장 신일희)는 지난 22일 호텔인터불고 엑스코에서 '제9회 계명산학협력포럼'을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이재하 대구상공회의소 회장, 이충곤 에스엘㈜ 회장, 계명대 신일희 총장과 본부 보직자 및 산학협력단 관계자를 비롯해 지역 기업 대표와 임직원, 산학교류 기관장, 계명가족회사 임직원 등 200여 명이 참석했다.

계명산학협력포럼은 지역을 주 무대로 벌인 산학협력 활동의 성과들을 공유하는 자리로 올해 9회를 맞았다. '산학협력의 미래'를 주제로 열린 이번 포럼에서 계명대는 손일호 경창산업㈜ 회장, 홍석준 국회의원(대구 달서구갑), 이창섭 계명대 교수를 '산학협력 유공자로 선정하고 포상했다. 이후 김범준 계명대 산학부총장이 '미래를 만드는 산학협력 Future Factory'를 주제로 산학성과와 비전을 발표하고, 지역 기업과 대학이 협력하는 방안에 대해 참석자들이 자유토론 형식으로 포럼을 진행했다.
 
지난 22일 열린 '제9회 계명산학협력포럼'에서 진행된 계명대학교 산학협력 유공자 포상. 왼쪽부터 이창섭 교수, 신일희 총장, 손일호 경창산업㈜ 회장.(사진제공=계명대학교)

자유토론에서는 산업체와 대학이 협력하는데 발생하는 간극과 상호 고충을 확인하는 자리였는데, 기업은 3개월 이상의 장기 현장실습의 필요, 애사심, 애향심을 가진 인재 양성, 인성교육, 대학의 산학협력 목표의 구체성 등을 주문했고, 대학은 기업이 원하는 맞춤형 인재양성을 위해 지속적으로 대학 교육과정을 혁신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산학협력은 지역 기업이 원하는 인재양성과 연구개발을 통해 산업체의 우수한 인력을 교수로 채용해 산업친화형 인재양성에 힘을 보태겠다고 덧붙였다.

신일희 총장은 "대내외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기업활동에 전념하고 있는 기업 임직원과 계명대 가족회사들에게 존경과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며 "계명대는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을 위한 산학협력에 전력을 다할 계획이다. 보다 긴밀한 산학협력으로 어려운 경제 상황을 극복해나가자"고 강조했다.

한편 계명대는 LINC 3.0 사업에 선정돼 관련 사업을 10년째 수행하고 있으며, 현재 1000여 개의 가족회사와 함께 산학협력플랫폼을 구축하고 가족기업의 산학협력 수요에 기반한 교육과 기술개발 등 지식의 공유와 협업 활동을 강화하고 있다.

seok193@daum.net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