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5월 29일 수요일
뉴스홈 산업/경제/기업
계명대 남민우 교수팀, 차세대 광전자소자 상업화 핵심 기술 개발

[대구경북=아시아뉴스통신] 윤석원기자 송고시간 2023-05-23 19:07

차세대 광전자소자의 성능 향상과 제조 비용 절감 동시에 달성
연구 결과 국제학술지 'Chemical Engineering Journal'에 게재
남민우 계명대학교 전자공학전공 교수./아시아뉴스통신 DB

[아시아뉴스통신=윤석원 기자] 계명대학교 전자공학전공 남민우 교수연구팀이 차세대 광전자소자 상업화 핵심 기술을 개발한 연구 결과가 국제학술지 'Chemical Engineering Journal(IF: 16,744)'에 게재됐다.

남민우 교수팀은 성균관대, 미국의 조지아공대와 노스이스턴대학 등으로 구성된 국제 공동 연구를 통해 유기 반도체의 분자 도핑 기술을 이용해 차세대 광전자소자의 성능 향상과 제조 비용 절감을 동시에 달성하는데 성공했다.

유기 반도체는 차세대 광전자소자 개발을 위한 핵심 소재로 주목받고 있지만, 상업화 단계로의 진입을 위해서는 소자 성능 향상은 물론 소자 제조 공정 비용의 절감 또한 해결돼야 할 과제이다. 연구진은 이종의 유기 반도체로 구성된 박막을 형성하고 이에 phosphomolybdic acid(PMA)를 이용한 후처리 도핑 과정을 적용했으며, 국지적인 도핑에 의해 박막의 표면에서 전기전도도가 급격히 향상되고 트랩에 의한 전하의 손실이 감소되는 것을 발견했다.

기존 실리콘의 도핑을 위해서 고가의 장비와 장시간 1000℃ 이상의 극한 환경이 요구되는 반면에, 본 연구에서 제안하는 기술은 상온에서 유기 반도체 박막을 PMA 용액에 수 초 가량 담그는 과정만으로도 쉽고, 빠르고, 효과적으로 분자 도핑이 이뤄진다는 점에서 차별성이 분명하다.

국제 공동 연구팀은 협업을 통해 도핑에 따른 유기 반도체 박막의 광학적, 전기적, 구조적 특성 변화를 분석했으며, 도핑된 박막을 유기태양전지의 활성층으로 적용해 실내외의 다양한 광원 환경에서 효과적으로 전기 생산이 가능한 유기태양전지를 개발했다. 특히 PMA 도핑 기술과 다성분계 이종 유기 박막을 동시에 활용함으로써 기존 고효율 태양전지 제작을 위해 필수적인 요소로 인식되던 전하수송층이 없이도 효과적으로 동작하는 단일층 구조(single-layer structure)의 유기태양전지 소자를 성공적으로 시연하는 성과를 달성했다.

이는 전하수송층의 형성을 위해 필요한 진공 공정 단계를 생략해 소자 제조 과정을 간소화하는 장점이 있고, 또한 금이나 은 대신 알루미늄과 같은 비교적 저렴한 금속을 전극으로 사용해도 고효율 달성이 가능하다는 점을 실험을 통해 입증함으로써 제조 비용 절감에도 효과가 있다는 것을 확인한 것이다.

본 연구를 주도한 계명대학교 전자공학전공의 남민우 교수는 "본 연구는 유기 반도체 기반 전자소자의 성능-비용 갭을 줄일 수 있는 분자 도핑 기술에 관한 것으로써 향후 태양전지, OLED, 트랜지스터, 센서 등 다양한 차세대 전자소자에 보편적으로 적용될 것으로 기대된다. 국내외 우수 연구진과 협력을 확대하고 신개념의 전자 소자 및 시스템 기술 개발을 위해 더욱 노력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seok193@daum.net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