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08월 08일 월요일
뉴스홈 연예/문화
'기억' 박진희 "오랜만에 드라마 컴백작이라 떨린다"

[서울=아시아뉴스통신] 황교덕기자 송고시간 2016-03-10 18:04


?

'기억' 박진희.(사진제공=CJ E&M)

배우 박진희가 10일 서울시 성동구 왕십리 디노체컨벤션에서 열린 tvN 특별기획드라마 '기억(극본 김지우, 연출 박찬홍)' 제작발표회에서 "오랜만에 드라마 출연이라 많이 떨린다. 어떤 반응을 보여주실기 기대된다"고 말하며 드라마 출연 소감을 밝혔다.
박진희는 이날 "결혼하고 출산을 해 오랫동안 쉬면서 어떤 복귀작을 들고 시청자들께 찾아가야하나 고민을 했었다"며 "그런 고민을 하던 중에 '기억'이란 작품을 만났다. 뒤도 안돌아보고 작품을 선택했다"고 작품에 걸고 있는 기대를 표현했다.


그는 또 같이 호흡을 맞춘 배우 이기우의 악역 연기에 대해 "'기억'이란 작품으로 만나기 전 굉장히 착한 얼굴을 갖고 있는 배우구나 생각했는데, 촬영하면서 못된 얼굴도 공존한다는 것을 느꼈다. '이중적인 인물을 연기하면 어떨까'라고 시청자의 입장에서 생각해 본 적이 있다"고 솔직한 속내를 털어놔 눈길을 끌었다.


박진희는 이밖에도 “맨 처음 '기억'의 극본을 읽고 느꼈던 감정을 드라마가 시작되면 시청자 분들도 느꼈으면 좋겠다”고 잔뜩 상기된 표정으로 얘기 했다.


한편 '기억'은 알츠하이머 판정을 받은 로펌 변호사 박태석(이성민 분)이 기억을 잃어가는중에 일생일대의 마지막 변론기를 펼치는 것을 그린 드라마다. 이번 제작발표회에는 박진희를 비롯해 배우 이성민, 김지수, 이준호, 윤소희, 이기우, 박찬홍 감독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