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3월 01일 금요일
뉴스홈 연예/문화
칠린호미 하차 "약 먹으면 멍해지고" 현 상태는?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전우용기자 송고시간 2020-12-05 10:13

칠린호미 하차 "약 먹으면 멍해지고" 현 상태는? (사진-칠린호미 인스타그램)


[아시아뉴스통신=전우용 기자]

칠린호미가 쇼미더머니 하차의사를 밝혔다.

칠린호미는 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장문의 글을 올리며 하차 이유와 심경을 드러냈다. 

칠린호미는 “3번째 나오는 쇼미더머니라 전 시즌의 모습들보다 더 나은 모습들을 보여드리고 싶었는데 건강상의 문제로 하차하게 되서 어느 때보다 저도 많이 아쉽다”고 하차 심경을 언급했다. 


이어 “촬영 시작 전부터 우울증과 공황장애를 앓고 있었는데 약을 복용하면 멍해지고 그래서 촬영에 지장이 갈까봐 복용하지 않으면서 진행했는데 점차 심해지면서 바로 전날도 기억이 날아가는 상황이 무서웠고 알츠하이머가 올 수도 있다고 하는 상태라해서 하차를 선택하게 되었다”고 털어놨다. 

칠린호미는 ‘쇼미더머니9’의 출연진과 제작진들을 향한 고마움을 전하며 “그동안 저를 응원해주신 모든 분들께도 감사드린다. 그래도 지지 않고 다시 이겨내서 좋은 모습으로 좋은 작업물로 찾아 뵙겠습니다”고 의지를 다졌다. 


한편, 칠린호미는 지난 4일 방송된 Mnet '쇼미더머니9‘에서 우울증과 공황장애로 하차하기로 했다.

ananewsent@gmail.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