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12월 01일 목요일
뉴스홈 생활/날씨
온종합병원 하이테크서저리팀, 60대 간내담관암환자 간 75% 절제 성공

[부산=아시아뉴스통신] 최상기기자 송고시간 2022-11-14 16:46

온종합병원 간담췌외과 하이테크서저리팀 수술 장면.(사진=온종합병원 제공)

[아시아뉴스통신=최상기 기자] 수도권 대형병원에서 암의 크기와 위치가 나빠 수술이 불가능하고, 항암치료 효과도 미미할 것이라는 판정을 받은 60대 간내 담관암 환자가 부산의 한 종합병원에서 간을 75%나 절제하는 고난도 수술을 받고 회복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부산 온종합병원은 “이 병원 간담췌외과 하이테크서저리(high tech surgery) 팀이 60대 간내 담관암환자를 대상으로 간 우엽 일부와 미상엽을 제외한 전체 간용적의 75%를 절제하는 좌3구역 절제술이라는 고난도 수술에 성공했다”고 14일 밝혔다. 하이테크서저리 팀은 수술 이후 이 환자에게 생체 간이식 환자에게 적용하는 수액 및 전해질 관리방법 등을 시행해 간 기능이 원활하게 회복 중이라고 덧붙였다. 현재 이 환자는 중환자실에서 일반병실로 옮긴 상태다.

(65·남)는 한 달 전인 지난 10월 초 요관결석으로 정밀검사를 받던 도중 우연히 발견된 간내 종양이 발견됐다. 이에 놀란 A씨는 즉시 서울의 한 대학병원에서 복부CT, 자기공명담췌관조영술(MRCP), PET-CT(양전자 단층 촬영) 등 각종 검사 결과, 간내 담관암으로 확진됐다. 하지만 10㎝ 크기의 간내 담관암 위치가 간 좌엽 전체와 간 우엽 일부를 침범한 상태여서 해당병원에서는 수술이 불가능하다고 보고 A씨에게 항암치료를 권유했다. A씨의 경우 간내 종양을 포함해 간 좌엽과 간 우엽을 추가로 절제해야 하는 고난도 수술이 요구돼 대부분의 외과 의사들이 꺼리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A씨는 당시의 몸 상태로는 항암제를 투여하더라도 반응이 약하거나, 치료 효과가 거의 없을 것이라는 말까지 듣고 낙담하다가 지난 10월 25일 고난도 수술에 과감히 도전한다는 소문을 듣고 부산 온종합병원 간담췌외과 하이테크서저리 팀(센터장 박광민 의무원장·전 서울아산병원 간담췌외과 교수)을 찾아오게 됐다. 박 센터장은 박요한 과장(전 부산백병원 간담췌외과 교수) 등 팀원과 함께 10월 31일 간 우엽 일부와 미상엽을 제외한 전체 간 용적의 75%를 절제하는 좌3구역절제술을 시행해 성공했다. 수술 이후 A씨에게 색전이 발생했으나, 하이테크서저리 팀의 일원이면서 영상의학인터벤션센터 최기복 소장(영상의학인터벤션전문)이 즉시 스텐트 시술을 통해 위기를 넘겼다.
 
온종합병원 간담췌외과 하이테크 서저리팀 (왼쪽부터 이상엽과장, 문기명 과장, 박광민센터장, 박요한 과장).(사진=온종합병원 제공)

박광민 센터장은 “환자의 암 부위가 컸으나 조직학적으로 비교적 예후가 좋다고 알려진 종괴형성 타이프인데다 병기가 2기인 것으로 판명됐으며, 앞으로 항암치료, 방사선치료, 암 대사치료 등을 병행할 것”이라고 설명하고, “한 차례 문맥 스텐트 시술을 시행하는 등 앞으로도 치료과정에 크고 작은 난관에 봉착하겠지만, 가족과 의료진이 서로 신뢰를 바탕으로 힘을 모아간다면 환자의 장기생존을 기대할 수 있게 됐다”고 조심스레 전망했다. 박 센터장은 특히, “환자의 키가 172㎝인데 비해 체중이 88㎏이나 달해 75%의 간을 절제한다는 건 쉽지 않은 수술”이라며 “생사가 걸린 수술인데도 끝까지 의료진을 믿어준 환자의 삶에 대한 의지와 가족의 절대적인 지지가 환자를 살린 셈”이라고 고마움을 표하고, 재차 환자와 의료진의 신뢰관계가 모든 질병 치료의 핵심임을 강조했다.

한편 부산·울산·경남지역 간담췌장 관련 암 수술 전문병원으로 자리 잡은 부산 온종합병원은 지난 6월 서울아산병원 외과 출신들을 대거 초빙해 ‘하이테크 서저리(high tech surgery) 팀’을 꾸리고 고난도 수술에 도전하고 있다. 하이테크 서저리 팀은 이름 그대로 외과 의사들이 고난도 술기를 통해 다른 병원에서 시도하기를 망설이는 중증 간담췌장 관련 암뿐만 아니라 유방암·갑상선암 환자들을 대상으로 적극 수술한다. 또 이 팀은 고난도 복강경 수술과 함께 경동맥 혈전 제거술처럼 중재적 시술의 도움이 필요한 혈관 수술도 시행한다.

이를 위해 온종합병원 내 혈액종양내과, 방사선 종양학과, 중재적 내시경 내과, 중재적 영상의학과 등 전문의들과 다학제 협진을 치료 원칙으로 하고 있다.

inchu5509@daum.net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