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5월 29일 수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부산시 먹거리 방사능 모니터링 결과 발표

[부산=아시아뉴스통신] 한주성기자 송고시간 2023-03-10 10:06

식품의 방사능 오염에 대한 시민 불안 해소
식품별 방사능검사실적(자료제공=부산시청)

[아시아뉴스통신=한주성 기자]
부산시 보건환경연구원(이하 ‘연구원’)은 일본 후쿠시마 원전사고 이후 먹거리 안전관리를 위해 시 보건위생과 등 위생부서에서 수거 의뢰된 관내 유통 중인 가공식품, 수산물, 농산물 등에 대하여 방사능 오염 여부 모니터링을 실시했으며, 그 결과 모두 기준규격에 적합했다고 밝혔다.
 
연구원은 방사능 검사 사각지대 최소화를 위하여 시민이 직접 방사능 오염 의심되는 식품에 검사를 청구할 수 있는 「시민 방사능 검사 청구제」를 작년 6월 도입 추진해 오고 있다.
 
이번 모니터링은 식품안전관리지침에 따라 수거한 제품 및 부산시 자체 수거 포함 2022년도 유통 먹거리 952건(수산물 518건, 가공식품 232건, 농산물 202건)에 대하여 인공방사능인 요오드 및 세슘 검사를 실시한 것으로, 모니터링 결과 모두 ‘적합’하다고 나타났다.
 
구체적으로, 952건 중 949건(99.7%)은 불검출되었으며 미량 검출된 품목은 중국산 및 러시아산 차가버섯 2건, 프랑스산 블루베리잼 1건, 총 3건으로 이 또한 모두 다 기준규격에 적합한 수준이다. 방사능 검사 결과는 시 보건환경연구원 누리집에 매월 공개하고 있다.
 
안병선 부산시 보건환경연구원장은 “일본 정부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 계획에 따라 시민들의 먹거리 방사능 오염에 대한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하여 지속적으로 모니터링을 실시할 것이며, 올해는 특히 시민들의 먹거리 중 수산물 방사능 모니터링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우리나라의 방사능 기준은 요오드 100 Bq/kg 이하, 세슘은 영유아용 이유식, 유가공품 등은 50 Bq/kg 이하, 그 외 기타 식품은 100 Bq/kg 이하로 세계 다른 나라 기준(미국 1,200 Bq/kg, EU 1,250 Bq/kg, Codex 1,000 Bq/kg)보다 엄격한 수준으로 관리하고 있다.

wisechoice81@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