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7월 23일 화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부산시, ‘부산형 통합돌봄’ 사업 확대 추진

[부산=아시아뉴스통신] 한주성기자 송고시간 2023-03-16 08:04

사는 곳에서 내가 받고 싶은 서비스를 누린다
부산시청사 전경(사진제공=부산시)

[아시아뉴스통신=한주성 기자] 부산시(시장 박형준)는 시민이 사는 곳에서 건강하게 생활할 수 있도록 필요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부산형 통합돌봄’ 사업을 16개 전체 구·군으로 확대 추진한다고 밝혔다.
 
‘부산형 통합돌봄’이란 노인, 장애인 등 돌봄이 필요한 시민이 사는 곳에서 본인에게 필요한 가사 지원, 일상생활 지원 및 식사 지원 등 다양한 복지서비스를 통합적으로 누릴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2019년 2개 구를 시작으로 2021년부터 보건복지부 통합돌봄 선도사업에 참여 중인 부산진구와 북구를 제외한 14개 구·군에서 시행했으며, 지난해 보건복지부 선도사업이 종료됨에 따라 올해부터 16개 구·군 전체로 확대해 추진한다.
 
사업은 ‘필수사업’과 ‘자율사업’으로 구분하여 시행된다. ▲‘필수사업’은 청소, 세탁 등 가사활동 지원과 일반식, 반찬 등 식사지원 서비스 등으로 16개 구·군에서 공통으로 시행되며, ▲‘자율사업’은 복지자원, 인프라 및 복지대상자 등 지역 여건에 따라 구·군별로 실시된다.
 
사업 지원을 희망할 경우 본인, 가족, 이웃 등이 읍·면·동 통합돌봄 창구를 통해 신청할 수 있으며, 이후 읍·면·동 회의를 통해 대상자가 선정될 예정이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따뜻하고 촘촘한 부산형 통합돌봄서비스를 통해 시민이 지역사회에서 건강하고 행복한 생활을 영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며 “또한 우리 시의 여건에 맞는 부산형 통합돌봄을 계속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부산시는 부산형 통합돌봄 제공 기반의 구축을 위해 통합돌봄 매뉴얼 및 모델 개발, 지역사회통합돌봄 민·관협의체 구성 등을 추진하고, 다양한 서비스 발굴, 구·군 사업추진 현황 모니터링 등을 통해 맞춤형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제공할 계획이다.
wisechoice81@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