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08월 15일 월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대전시, 횡단보도 보행신호 음성안내 장치

[대전세종충남=아시아뉴스통신] 정완영기자 송고시간 2019-05-21 11:34

보행자 수요가 많은 교차로 및 초등학교 주변 6곳 시범
대전시가 교차로 및 초등학교 주변 횡단보도에 보행신호 음성안내 장치를 시범 운영한다. 사진은 대전시교육청 네거리에 있는 보행신호 음성 안내장치로 적외선 센서가 차도로 들어가는 사람을 감지해 "위험하오니 인도로 올라가시기 바랍니다"라는 경고 안내를 한다./아시아뉴스통신=정완영 기자

대전시는 교통사고로부터 시민의 귀중한 생명을 보호하기 위해 보행자 수요가 많은 교차로 및 초등학교 주변 횡단보도에 보행신호 음성안내 장치를 시범 운영한다고 21일 밝혔다.
 
시는 교통사고 사망자 제로 안전도시를 위한 ‘시민 교통안전 종합대책’의 세부 추진 사업으로 보행자 안전을 위해 ‘횡단보도 보행신호 음성안내 장치’를 시범 설치하고 효과를 분석한 뒤 교차로에 확대 설치할 계획이다.
 
보행신호 음성안내 보조 장치가 시범 설치된 곳은 시청역 네거리(1), 시교육청 네거리(1), 구즉초교 단일로(2), 성남초교 네거리(2) 등 6곳이다..
 
보행신호 음성안내 장치는 영상 또는 적외선 센서에 의해 적색 신호 시 보행자가 차도에 진입하면 음성으로 “위험하오니 인도로 올라가시기 바랍니다”라는 경고 안내를 한다.
 
또, 녹색 신호 시 신호가 켜졌음을 음성으로 안내해 보행자 교통사고를 예방하는 장치다.
 
시범 설치 지역 주변 학부모들은 아이들이 휴대폰을 보면서 횡단보도를 이용해 불안했는데 음성안내 장치로 안전하게 도로를 횡단할 수 있어 너무 좋다고 호평했다.
 
박제화 대전시 교통건설국장은 “보행신호 음성안내 장치가 시설되면 보행자가 안전하게 대기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돼 교통사고 예방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며 “향후 효과 분석 등을 통해 확대 설치 운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