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8월 13일 목요일
뉴스홈 스포츠
UFC Fight Night 워싱턴, 베테랑 오브레임 ‘괴물 신인’ 로젠스트루이크 꺾을까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위수정기자 송고시간 2019-12-05 10:28

(제공=SPOTV)

[아시아뉴스통신=위수정 기자] UFC 헤비급 랭킹 6위의 베테랑 알리스타 오브레임이 괴물 신인 로젠스트루이크를 만난다. 종합격투기 무대에서 63번을 싸운 ‘대선배’ 오브레임이 신예 로젠스트루이크에게 UFC의 매운맛을 보여줄지, 로젠스트루이크가 오브레임을 꺾고 세대교체를 선언할지 격투기 팬들의 관심이 모인다. 둘의 대결이 메인이벤트로 펼쳐지는 UFC Fight Night 워싱턴(이하 UFN 워싱턴)은 오는 8일 일요일 오전 11시 메인카드부터 스포티비 온(SPOTV ON), 스포티비 나우(SPOTV NOW)에서 독점 생중계된다. 스포티비 나우(SPOTV NOW)는 현지 영어 해설과 국내 중계, 가장 빠른 다시보기를 모두 제공한다.
 

오브레임은 2017년 마크 헌트와 파브리시오 베우둠을 차례로 꺾었으나 그해 12월 ‘프레데터’ 은가누에게 1라운드 1분 42초만에 KO패했다. 지난해 6월에도 커티스 블레이즈와 만나 3라운드에 무릎을 꿇으며 하락세를 타는 것처럼 보였다. 하지만 이후 세르게이 파블로비치와 알렉세이 올레이닉을 연이어 1라운드에 제압하면서 베테랑의 노련함을 보여줬다. 오브레임이 무패 신인 로젠스트루이크에게 첫 패배를 선물하고 3연승을 이어갈 수 있을까.
 
로젠스트루이크는 그야말로 괴물이라는 수식어가 잘 어울리는 기대주다. 9번의 프로 무대 경기에서 모두 이긴 것은 물론, 판정까지 간 경기는 한 번 뿐이다. 나머지 8번의 승리는 모두 KO 또는 TKO로 마무리했다. 평균 파이트 시간은 5분 54초로, 보통 2라운드 초반에는 승부를 본 셈이다. 안드레이 알롭스키를 29초만에, 앨런 크라우더는 9초만에 KO시켰고, 15분당 평균 녹다운 횟수가 2.54회에 이른다. 로젠스트루이크는 자신의 SNS에 이번 대회 포스터를 업로드하며 ‘내 이름을 기억해(Remember my name!)’라고 자신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로젠스트루이크가 오브레임을 상대로 헤비급 새로운 스타 탄생을 알릴 수 있을지 시선이 집중된다.
 
헤비급 신구 파이터의 격돌로 관심을 모으는 이번 UFN 워싱턴의 메인카드는 오는 일요일 오전 11시 스포티비 온(SPOTV ON), 스포티비 나우(SPOTV NOW)에서 독점 생중계된다. 스포티비 나우(SPOTV NOW)에서는 영어 해설과 국내 중계를 선택 시청할 수 있으며, 다시보기 영상 또한 가장 빨리 만날 수 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