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6월 05일 금요일
뉴스홈 스포츠
롯데자이언츠, 전준우 4년 34억 FA계약 쳬결

[서울=아시아뉴스통신] 김한빈기자 송고시간 2020-01-08 17:24

전준우, 이석환대표이사. (제공=롯데자이언츠)
롯데자이언츠(대표이사 이석환)는 8일(수) FA 전준우 선수와 계약기간4년 최대 34억원 (계약금 12억원, 연봉총액 20억원, 옵션총액 2억원)에 FA계약을 체결했다. 

2008년 2차 2라운드로 롯데에 입단한 전준우 선수는 11시즌 동안 1,071경기에 나서 타율 0.294, 135홈런, 555타점을 기록한 리그 정상급 프랜차이즈 스타이다. 특히 올 시즌 투고타저의 흐름에서도 타율 0.301, 22홈런, 83타점을 기록하며 기복 없는 공격력을 보여줬다. 

구단은 “전준우 선수는 구단에 꼭 필요한 선수며 리그 정상급의 프랜차이즈 스타이다. 반드시 잡겠다는 생각이었고 놓친다는 생각은 한 번도 한 적이 없다. 무엇보다 선수단에 귀감이 되는 선수로서 선수단 안팎에서 좋은 영향을 미칠 것으로 판단했다”라고 밝혔다. 

전준우. (출처=롯데자이언츠)

전준우 선수는 “계약이 성사되기까지 많은 관심과 애정을 갖고 기다려주신 롯데팬들께 감사 드린다. 그 동안 정말 많은 분들께 롯데에 남아달라는 얘기를 들었다. 팬분들의 한 마디, 한 마디가 마음에 많이 와닿았고 롯데에서 계속 야구를 해야겠다고 마음을 굳힐 수 있었다. 좋은 성적으로 보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라고 소감을 밝혔다. 


전준우 선수와의 계약을 마친 롯데는 2020시즌 팀 전력 강화를 위한 작업을 지속적으로 진행할 계획이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포토뉴스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