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6월 05일 금요일
뉴스홈 스포츠
[UFC 246] 코치 존 카바나 “맥그리거, 격투에 대해 누구보다 많이 안다”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위수정기자 송고시간 2020-01-09 09:51

(제공=SPOTV)

[아시아뉴스통신=위수정 기자] 실력도, 화제성도 최고인 UFC의 ‘악동’ 코너 맥그리거가 15개월만에 옥타곤에 돌아온다. 오는 19일 열리는 UFC 246에서 UFC의 공무원으로 불리는 성실함의 아이콘 ‘카우보이’ 도널드 세로니와 맞대결을 펼친다.

2018년 하빕 누르마고메도프를 상대로 라이트급 챔피언에 도전했다 패배한 맥그리거가 복귀전에서 세로니를 꺾고 ‘왕의 귀환’을 선언할 수 있을까. 맥그리거와 세로니의 웰터급 매치가 메인이벤트를 장식하는 UFC 246은 19일 일요일 아침 프리미엄 스포츠 채널 스포티비 온(SPOTV ON), 온라인 스포츠 플랫폼 스포티비 나우(SPOTV NOW)에서 생중계된다. 스포티비 나우(SPOTV NOW)는 영어 해설과 국내 중계를 모두 제공하며, 하이라이트 등 경기 관련 영상도 가장 빠르게 서비스한다.
 
 맥그리거의 복귀를 앞두고 코치 존 카바나는 자신의 선수를 자랑하는데 여념이 없다. 지난 2일 자신의 SNS를 통해 “맥그리거의 컨디션은 지금까지 본 중 최고”라며 자신감을 보인 데 이어, 이번에는 맥그리거가 캠프의 진짜 ‘보스’라고 밝혔다. 세로니와의 맞대결을 준비하는 맥그리거가 훈련 시간, 준비 방법, 훈련 내용 등 트레이닝 캠프의 모든 것을 직접 지휘한다는 의미다.
 
 카바나는 코너의 격투 지능, 경기에 대한 이해를 바탕으로 훈련 캠프의 스태프들은 조력자의 역할을 할 뿐이라고 전했다. “우리는 그가 다른 시야로 보고, 다른 영감을 얻을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해주고, 지원할 뿐”이라며 “맥그리거는 격투기에 대해 우리 모두를 합친 것보다 더 많은 지식을 갖고 있다”고 치켜세웠다.
 
맥그리거는 이번 대회에서 3년 5개월만에 웰터급 매치를 가진다. 상대 세로니 또한 2018년 10월 이후 라이트급에서 싸우다 다시 웰터급으로 돌아온다. 서로 다른 개성으로 많은 팬들을 보유하고 있는 맥그리거와 세로니의 정면승부로 기대를 집중시키고 있는 UFC 246은 오는 19일 일요일 아침 언더카드부터 메인카드까지 모두 스포티비 온(SPOTV ON), 스포티비 나우(SPOTV NOW)에서 독점 생중계된다. 스포티비 나우(SPOTV NOW)에서는 영어해설과 국내 중계, 가장 빠른 VOD까지 모두 만나볼 수 있으며, UFC 후드 티셔츠를 증정하는 이벤트도 진행되고 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포토뉴스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