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9월 22일 화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전남도, 신안 양산해변 ‘해양쓰레기 정화활동’

[광주전남=아시아뉴스통신] 고정언기자 송고시간 2020-06-27 11:48

26일 도․신안․해수청․목포해경 등 유관기관 100여명 참여
전남도는 26일 해양쓰레기 정화주간을 맞아 신안군 자은면 양산해변 일원에서 바다환경지킴이를 비롯 유관기관 직원 100여명이 참여해 해양쓰레기 정화활동을 펼쳤다.(사진제공=전남도청)

[아시아뉴스통신=고정언 기자]전라남도는 26일 해양쓰레기 정화주간을 맞아 신안군 자은면 양산해변 일원에서 바다환경지킴이를 비롯 유관기관 직원 100여명이 참여해 해양쓰레기 정화활동을 펼쳤다.
 

전남도는 이날 천사대교 개통과 올 7월 신안자연휴양림, 세계조개박물관, 수석정원 개장 등으로 하계 휴가철 관광객 방문이 많을 것으로 예상된 자은면 양산해변에서 해양쓰레기 수거활동에 나섰다.
 
정화활동에는 전남도를 비롯 신안군, 목포해양수산청, 서해어업관리단, 목포해양경찰청 공무원과 해양환경공단 목포지사 직원, 바다환경지킴이 등 100여명이 참여해 ‘코로나19’ 생활속 거리두기 지침을 준수하며 해양쓰레기 10여 t 을 수거했다.
 
또한 목포해양경찰청은 ‘해양쓰레기 줄이기 운동’ 일환으로 지난 21대 국회의원 선거에 사용된 홍보 현수막을 재활용해 제작한 마대를 참여자에게 배부하며 쓰레기 회수에 나서 눈길을 끌었다.
 
윤영주 전남도 해운항만과장은 “해양쓰레기가 없는 깨끗하고 안전한 전남 바다를 위해 정화활동을 지속적으로 실시하겠다”며 “전남 바다에서 안전하게 해수욕을 즐기길 바라며, 발생한 쓰레기는 되가져가는 등 국민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당부했다.

jugo333@hanmail.net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