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7월 14일 화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성동구 복지관, 비대면 서비스로 복지공백 해소 나서

[서울=아시아뉴스통신] 김주은기자 송고시간 2020-07-01 14:19

정원오 성동구청장.(제공=성동구)

[아시아뉴스통신=유미선, 김주은 기자] 서울 성동구(정원오 성동구청장)는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장기화 됨에따라 성동종합사회복지관 등 지역 내 복지관에서 다양한 언텍트(Untact,비대면) 복지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먼저 성동종합사회복지관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성동 비타민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복지사각지대 대상자들 약 180명에게 주기적으로 유선 안부확인을 실시하고 도시락과 간식 등 희망키트 세트 및 대체식을 집 앞까지 배달하는 사업이다. 

결식 우려가 있는 아동들을 대상으로는 SNS를 활용해 요리 영상을 제작, 배포하고 부모와 아동이 가정에서 직접 요리영상을 따라한 뒤 SNS에 인증을 하는 방식으로 참여를 유도해 고른 영양 섭취를 권장하고 있다.
 
옥수종합사회복지관에서는 코로나-19로 인한 심리적 우울감을 해소시키기 위해 파이팅! 희망그린 프로젝트를 진행한다. 

생계지원대상자 150여명에게 상추키우기 키트, 방울토마토 모종 키트를 전달하고 독거어르신의 치매예방을 위한 컬러링북 및 워크북을 주기적으로 제공해 정서적 고립감 해소 및 다양한 실내활동 지원에 나섰다.

이 외에도 환경보호 주민모임인 ‘우리동네 활동가’ 프로그램에서는 사전에 수업 영상을 녹화해 참여자에게 공유 후 완성물 사진 및 소감 등을 네이버 밴드를 통해 올리는 방식으로 비대면 환경교육을 진행했다.
 
성수종합사회복지관에서는 1313 마음의 거리 좁히기 사업으로 코로나로 인한 위기가정 300여 가구에 방역물품 및 식품 등 긴급 키트를 지원했으며, 독거어르신에게 유선전화 및 영상통화를 통한 주기적인 안부확인을 실시하고 있다.
 
또한 초등학력인정 문해교실 참여자를 위해 강사가 직접 유선 및 영상통화를 하는 방식으로 온라인 한글 수업을 진행해 지속적인 한글교육이 가능하도록 노력하고 있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코로나19로 사회 전반적으로 비대면 서비스가 활성화되고 있다“ 며 ”사회복지 영역에서의 비대면 복지서비스도 활성화해 복지관 서비스 이용이 어려운 취약계층 대상자에 맞춰 빈틈없는 복지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lily2248@nate.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포토뉴스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