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8월 07일 금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양천구,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구축해 긴급 상황 대처 골든타임 확보한다

[서울=아시아뉴스통신] 박주일기자 송고시간 2020-07-13 16:14

각종 긴급 상황 발생 시 신속한 대응을 위한 체계 마련
통합관제센터에서 CCTV영상 경찰·소방 상황실에 실시간 제공 등
김수영 양천구청장.(사진제공=양천구청)

[아시아뉴스통신=윤자희, 박주일 기자] 양천구(구청장 김수영)가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구축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기존에는 국가 안전재난 체계가 개별 운용되어 재난 안전 긴급 상황 발생 시 국민의 생명과 재산 보호를 위한 골든타임 단축에 한계가 있다는 지적이 있었다.
 
이에 구는 스마트시티 센터(CCTV관제센터 포함)와 112·119·재난망(NDMS), 사회 적 약자(어린이, 치매노인 등) 보호를 위한 정보시스템을 연계해 재난·구호·범죄예 방 등 국민안전서비스의 업그레이드를 추진한 것이다.
 
그 결과 지난 6월 구축 완료된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을 통해 이제부터는 U양천 통합관제센터에서 관제 중인 CCTV영상을 경찰과 소방 상황실에 실시간으로 제공해 신속 대응을 위한 골든타임을 확보할 수 있게 됐다.
 
또한 양천구에서 기존에 운영 중이던 맞춤형 스마트보안등 사물인터넷 등 을 활용한 장애인 주차구역 지킴이, 스마트 플러그를 활용한 어르신 고독사 방 지시스템, 스마트 선별관제시스템 등의 스마트 서비스를 통합플랫폼과 연계해 효율적인 도시 관리도 용이해졌다고 밝혔다.
 
구는 이번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구축 사업에 지난해 국토교통부 공모 사업에 선정돼 지원받은 국비 6억 원을 포함한 총 14억 5천만 원의 사업비가 투입됐다고 밝혔다.
 
향후에는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을 중심으로 법무부의 전자발찌 착용자 감시, 국방부의 군 작전통제 지원 및 민간보안업체의 보안관제서비스까지 연계를 확대 해 나갈 예정이다.
 
김수영 양천구청장은 “이번에 구축 완료된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을 통해 강력 범죄 발생률 감소와 검거율 향상 효과는 물론, 화재진압 및 인명구조를 위한 골든 타임도 확보돼 구민이 체감할 수 있는 안전도시 양천을 구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pji2498@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