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12월 01일 목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질의응답 없이 끝난 허영인 SPC 회장 대국민 사과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윤자희기자 송고시간 2022-10-22 07:01

질의응답 없이 끝난 허영인 SPC 회장 대국민 사과./아시아뉴스통신 DB

[아시아뉴스통신=윤자희 기자] 허영인 SPC그룹 회장이 최근 발생한 SPL 안전사고와 관련해 대국민사과했다.
 
허영인 회장은 21일 서울 양재동 SPC 본사에서 진행된 ‘대국민 사과 및 재발방지 대책 발표’를 통해 안전경영을 강화하고, 직원들을 존중하고 배려하는 문화를 정착 시키겠다고 밝혔다.

허영인 회장은 “이번 사고에 대한 책임을 통감하며, 국민 여러분의 엄중한 질책과 지적을 겸허히 받아들인다”며, “특히, 고인 주변에서 함께 일했던 직원들의 충격과 슬픔을 회사가 먼저 헤아리고 배려하지 못해 진심으로 사과 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다시는 이러한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총 1,000억원을 투자해 그룹 전반의 안전경영 시스템을 대폭 강화하겠다”고 전했다.
 
이를 위해, 먼저 전사적인 안전진단을 시행하기로 했다. 고용노동부로부터 인증 받은 복수의 외부 전문 기관을 통해 사고가 발생한 SPL 뿐만 아니라 그룹 전 사업장에 대한 ‘산업안전진단’을 이날부터 즉시 실시해, 진단 결과를 반영한 종합적인 안전관리 개선책을 실행하기로 했다.
 
또, 전문성을 갖춘 사외 인사와 현장직원이 참여하는 독립된 ‘안전경영위원회’를 구성해 산업안전에 대한 외부의 관리감독 및 자문 기능을 강화할 예정이다.
 
산업안전보건 전담 인력을 확충하고, 조직을 확대 개편해 전사적인 안전관리 역량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이 밖에도 허영인 회장은 언제나 직원을 먼저 생각하고, 안전한 일터를 만들 수 있도록 혼신의 노력을 다하기로 했다.
 
허영인 회장은 “뼈를 깎는 노력으로 안전관리 강화는 물론 인간적인 존중과 배려의 문화를 정착시켜 신뢰받는 기업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15일 SPL에서 근무하던 한 직원이 업무 도중 안전 사고로 숨지는 일이 발생했다. 허영인 SPC 회장은 사고 바로 다음날 직접 유가족들을 조문해 사과하고, 이후 17일 사과문을 발표했다.

yoonjahee@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