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2월 23일 일요일
뉴스홈 사회 사회일반
롯데백화점 본점, 일단 문 닫는다

롯데백화점 본점, 23번째 확진자 방문 확인 후 영업중단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서아름기자 송고시간 2020-02-07 18:35

롯데백화점 본점이 방역을 위해 당분간 문을 닫는다. (사진=KBS 방송캡처)


롯데백화점 본점이 당분간 문을 닫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판정을 받은 국내 23번째 확진자가 서울 중구 명동의 롯데백화점 본점과 이마트 마포점, 프레지던트 호텔을 다녀간 것으로 확인되면서 해당 업체들이 곧장 임시 휴업을 결정했다.

롯데백화점 본점은 23번째 확진자가 이달 2일 다녀간 사실이 확인됨에 따라 7일 오후 2시부터 임시휴업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롯데백화점 본점이 자체적인 휴점이 아닌 전염병 방역을 위해 문을 닫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23번 확진자는 중국 우한에서 서울로 입국한 뒤 소재가 파악되지 않았던 중국인 여성이다. 이 여성은 지난달 23일 관광 목적으로 입국했다. 2일 정오 서울 중구 프레지던트 호텔에서 퇴실한 뒤 걸어서 인근의 롯데백화점 본점을 찾았다. 며칠부터 프레지던트 호텔에 머물렀는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2일 낮 12시 15분께부터 1시간가량 롯데 본점에서 쇼핑한 뒤 서울 서대문구에 있는 지인의 다가구주택으로 이동했다가 오후 2시 20분께부터 이마트 마포점에서 2시간가량 머물렀다. 이후 3일부터는 서대문구 숙소에 머무르다 전날 확진 판정을 받았다.

롯데백화점 본점은 이런 사실을 확인하고 곧장 매장에 안내 방송을 하고 매장 문을 닫았다. 같은 건물을 사용하는 롯데면세점 명동점과 옆 건물인 에비뉴엘, 영플라자도 같이 문을 닫았다.

롯데백화점 본점 측은 "고객과 직원의 안전을 위해 이같이 결정했으며 철저한 방역을 거친 뒤 10일에 매장을 다시 열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마트도 이날 오후 2시부터 마포점에 관련 안내방송을 하고 임시 휴점에 들어간 뒤 9일까지 하루 한차례 방역작업을 하기로 했다. 언제 매장 문을 다시 열지는 추후 논의를 통해 결정할 계획이다.

프레지던트 호텔은 질병관리본부로부터 확진자 동선을 통보받고 전날 오후 9시부터 이달 16일까지 영업을 중단한 상태다. 이날은 내부 방역 소독을 했다. 이 호텔은 휴업에 따라 추가 투숙 및 예약은 받지 않는다. 기존 투숙객에 대해서는 본인 의사에 따라 조치하기로 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