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0월 20일 화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문정우 군수, 수자원공사에 금산 초토화 책임 묻는다

[대전세종충남=아시아뉴스통신] 이정석기자 송고시간 2020-08-11 11:15

12일 전북 무주, 충북 영동‧무주군 지자체장과 수자원공사 항의 방문 예정
문 “용담댐 급격한 방류, 침수 피해 직접 원인…보상방안 마련해야”
문정우 금산군수가 용담댐 방류로 피해를 본 마을을 살펴보고 심각한 표정으로 전화를 하고 있다.(사진제공=금산군)

[아시아뉴스통신=이정석 기자]문정우 충남 금산군수는 오는 12일 전북 무주군, 충북 영동군, 옥천군 지자체장과 함께 수자원공사(사장 박재현) 대전 본사를 방문해 용담댐 방류로 인한 수해피해 대책 마련을 촉구한다. 

지난 7일 방류를 시작한 용담댐은 8일 최고 초당 2913t을 방류해 농경지 471ha가 물에 잠기고 92가구가 침수해 233명의 주민이 임시대피소에 대피했으며 가압장이 물에 잠겨 복수면 목소리, 금성면 마수리 등 지대가 높은 지역의 급수가 중단되기도 했다.

특히 인삼밭 피해는 200ha로 전체 피해의 절반가량이며 수확하기까지 오랜 기간이 필요하고 침수에 취약한 작물 특성상 사안이 더 심각하다.


이외 조정천 제방, 천황천 제방, 금강 제방(무지개다리 하류), 방우리 마을진입로가 유실돼 응급복구를 실시했으며 조정천, 천황천, 방우리의 경우 복구가 완료되고 무지개다리 하류는 조치 중이다.

군은 8일 이후 피해복구를 위해 ▲공무원 650명, 자원봉사 90명 투입 ▲이재민을 위해 응급구호품 120세트 지원 ▲급수차 15톤 52대 및 물병 생수 4만개 지급 등을 실시했다.

문정우 군수는 “용담댐 건설의 주목적은 물 공급시설의 안정성으로 물 재해 사전 예방임에도 집중호우에 적절히 대응하지 못하고 급격한 방류로 침수 피해를 유발했다”고 말했다.

이어 “군의 노력만으로는 이번 침수피해에 대응할 수 없는 한계적 상황으로 함께 피해를 입은 무주군, 영동군, 옥천군과 함께 관리 주체인 한국수자원공사에서 실질적 피해복구 및 보상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강조했다.

또 “앞으로 동일 사례가 반복되지 않도록 피해 발생 시 지원에 대한 법적·제도적 근거를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ljs27@daum.net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