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0월 29일 목요일
뉴스홈 정치
추미애 법무, 라임 사건 검사 술 접대 의혹 감찰 지시

[서울=아시아뉴스통신] 박민규기자 송고시간 2020-10-18 13:35

©국회사무처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6일 '라임자산운용' 사건과 관련해 술 접대 의혹이 제기된 검사들에 대한 감찰을 착수하라고 지시했다.

추 장관은 이날 검사들이 라임 사태에 연루됐다는 의혹에 대해 “충격적”이라며 “관련 의혹에 대한 사회적 이목이 집중되고 중대한 사안이므로 진상을 철저히 규명하라”고 지시했다.

감찰 대상은 △전관 변호사를 통한 현직 검사 접대·금품수수 의혹 △검찰에 대한 로비 은폐 의혹 △검찰의 짜맞추기·회유 수사 의혹 등인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이날 라임 사태의 주범으로 지목된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은 ‘옥중 서신’을 통해 현직 검사 3명에게 술 접대를 했으며, 이 가운데 라임 사건에 담당 검사가 됐다는 등의 주장을 했다. 

김 전 회장은 이날 변호인을 통해 옥중 서신에서는 “지난해 7월 전관 출신 A 변호사를 통해 현직 검사 3명에게 1000만원 상당의 술 접대를 했다”라며 “회식 참석 당시 추후 라임 수사팀에 합류할 검사들이라고 소개를 받았는데, 실제 1명은 수사팀에 참가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전관인 A 변호사가 ‘서울남부지검의 라임 사건 책임자와 얘기가 끝났다, 여당 정치인들과 청와대 강기정 (정무)수석을 잡아주면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보고 후 보석으로 재판을 받게 해주겠다’고 말했다”고도 덧붙였다.

한편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페이스북에 "또 프레임 전환이 시작됐다. 개혁된 검찰도 못 믿겠단 얘긴데, 그럼 특검으로 가는 수밖에 없다"며 "라임과 옵티머스는 묶어서 특검에 맡기는 게 좋을 듯"이라고 했다. 다만 "그런데 민주당에서 받으려냐"라고 했다.


minkyupark12@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