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08월 09일 화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부산시, '자랑스러운 시민상' 수상 후보자 추천기한 연장

[부산=아시아뉴스통신] 한주성기자 송고시간 2022-08-03 21:29

아름다운 선행시민, 행복도시 부산의 자랑!
2021년 시민의날 수상사진(사진제공=부산시청)


[아시아뉴스통신=한주성 기자] 부산시(시장 박형준)는 ‘제38회 자랑스러운 시민상’ 수상자를 다양한 분야에서 더욱 폭넓고 내실 있게 발굴하기 위해, 후보자 추천기한을 오는 8월 16일까지로 연장한다고 밝혔다.
 
‘자랑스러운 시민상’은 부산시 최고 권위의 상으로, 1985년 제정돼 매년 대상을 비롯해 애향·봉사·희생 부문별 본상·장려상 등 7명 이내의 수상자를 선정해오고 있다. 현재까지 지역발전 및 이웃사랑에 이바지한 243명의 시민이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특히. 지난해에는 하야리아 부지 반환, 가덕도신공항 및 APEC 유치 등에 이바지한 공로를 인정받아 고(故) 김희로 (사)부산발전시민재단 이사장이 대상을 수상해 사후에도 지역발전 헌신에 대한 보상과 예우가 이뤄졌다.
 
시는 주위의 어려운 이웃을 위해 헌신 봉사하고 지역사회발전을 위해 묵묵히 노력해오며 다양한 분야에서 부산을 빛낸 시민들을 더욱 폭넓게 발굴하고자 당초 7월 29일까지의 추천기한을 오는 8월 16일까지로 연장했다.
 
수상 자격은 ▲부문별 선정기준에 뚜렷한 공적이 있는 시민 ▲부산광역시내에 3년 이상 거주한 시민 ▲자랑스러운 시민상 수상경력이 없는 시민 ▲최근 1년 이내 시장 표창 이상의 포상을 받지 않은 시민 등이다.
 
추천권자는 부산시 내 구청장·군수, 각급 기관장, 시민·사회·직능단체 및 사업체의 장이며, 일반시민도 20명 이상의 연명으로 추천할 수 있다.

수상 후보자 모집이 끝나면, 시는 9월까지 현지 조사와 부문별 전문가로 구성된 심사위원회 심의를 거쳐 면밀하고 공정하게 공적을 심사할 예정이다. 수상자로 최종 결정되면 오는 10월 5일 부산시민의 날 행사에서 수상한다.
 
부산시 관계자는 “자랑스러운 시민상은 올해 38회를 맞는 유구한 역사를 지닌 상으로, 지역사회 발전을 위해 헌신·봉사하여 타의 모범이 되는 시민들을 찾아 널리 알릴 수 있도록 많은 관심을 가져달라”고 당부했다.
wisechoice81@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