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10월 04일 화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부산시, '2022년 부산사회조사' 실시

[부산=아시아뉴스통신] 한주성기자 송고시간 2022-09-19 08:21

다시 태어나도 살고 싶은 부산, 시민 행복을 위한
부산시청사 전경 항공사진(사진제공=부산시)

[아시아뉴스통신=한주성 기자] 부산시(시장 박형준)는 지역개발과 정책개발의 자료로 활용하기 위해 9월 20일부터 10월 11일까지 22일간 「2022년 부산사회조사」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부산사회조사’는 1996년 처음 시행한 이후 올해로 27번째이며, 조사 결과는 시민 생활과 시민의식의 실태와 수준 파악 및 전반적인 복지 정도 측정 등을 통해 시민 생활 수준 향상을 위한 부산시 정책을 수립하는 데 적극적으로 활용된다.
 
이번 조사는 부산지역에 거주하는 1만7천860개 표본 가구에 거주하는 만 15세 이상의 가구원을 대상으로, 통계 처리를 위한 기본항목, 건강, 안전, 환경, 가족, 사회통합 분야의 공통항목 60개, 구·군 특성 항목(최대 6개 문항)을 포함한 총 60~66개 항목을 조사한다.
 
전국 공통항목이 포함되어 사회조사의 일부 결과는 지역(시도) 간 비교가 가능하며, 올해는 수요에 따라 청년 이주 계획, 부·울·경 특별지방자치단체 인지도, 귀농·귀촌 계획 항목이 포함됐다.
 
조사 방법은 코로나19 재확산 방지를 위해 대면을 최소화하고자 가구에 조사표를 배부하고 가구에서 직접 작성하면 이를 회수하는 방법으로 시행되며, 상황에 따라서 면접조사도 진행된다.
 
통계작성을 위해 수집된 개인의 비밀에 속하는 자료는 통계법 제33조(비밀의 보호)에 따라 통계작성 목적 이외에는 사용할 수 없도록 엄격히 보호된다.
 
이준승 부산시 디지털경제혁신실장은 “다시 태어나도 살고 싶은 행복 도시 부산을 만들기 위한 통계조사로 부산시민 생활에 유용한 정책 수립의 자료로 활용될 것”이라며, “부산시민 여러분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드린다”라고 전했다.

wisechoice81@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