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3월 04일 월요일
뉴스홈 정치
김진표 의장, 모로코·튀니지·알제리 등 아프리카 북서부 3개국 공식 방문

[경기=아시아뉴스통신] 최부일기자 송고시간 2024-01-12 16:55

- 2024∼25 韓과 함께 UN안보리 비상임이사국 활동하는 알제리 방문해 긴밀한 협력 제안
김진표 국회의장, 14일부터 23일까지 8박 10일간 모로코, 알제리, 튀니지 공식방문. 사진은 신년기자장./아시아뉴스통신DB


[아시아뉴스통신=최부일 기자] 김진표 국회의장이 14일부터 23일까지 8박 10일간 모로코, 튀니지와 알제리를 공식 방문한다. 김 의장은 각국 정상과 상·하원의장 등 최고위급 인사를 잇달아 만나 한국 기업의 투자 확대 및 애로사항 해결을 모색하고 개발협력 모멘텀을 강화하는 한편, 국제 외교무대에서 상호 협조를 강조하고 의회간 교류를 활성화하는 등 전방위적인 의회정상외교에 나설 예정이다.
 
김 의장은 먼저 아프리카 대륙 최초로 상주공관을 개설(1962년)한 이래 국제 무대에서 상호 적극 협력해 온 전통적인 우방국인 모로코를 방문한다. 한국 국회의장의 모로코 공식 방문은 2010년 이후 14년만으로, 우리 국회는 2018년 모로코 하원과 국제무대에서의 지속적인 대화·협력과 정치·경제·문화·과학 분야 등에서의 관계 발전을 위한 협력의정서(MOU)를 체결한 바 있다.
 
이에 김 의장은 모로코 상·하원의장 등 의회 지도자들을 만나 의회교류 모멘텀을 활성화하는 한편, 한국 기업이 모로코 인프라 분야 국책사업 수주 및 플랜트 건설에 적극 참여할 수 있도록 모로코 측의 지원을 요청하는 등 양국간 무역·투자 활성화를 위한 환경 조성을 지원할 계획이다.
 
김 의장은 이어 유럽과 아랍 권역을 연결하는 지정학적 요충지 튀니지를 방문한다. 양국 수교 55주년을 맞아 튀니지를 방문하는 김 의장은 대통령과 국회의장을 잇달아 만나 2022∼2023년 2차례 개최된 「한-튀니지-아프리카 비즈니스 포럼」 정례화 등 양국 경제협력사업을 추가 발굴하고, 「무상원조기본협정」 발효를 위한 튀니지측 국내 절차의 조속한 진행을 요청함으로써 안정적인 개발협력의 제도적 기반을 마련할 계획이다. 또한, 김 의장은 우리 진출기업 애로사항의 조속한 해결을 요청하고 튀니지 청년층을 중심으로 한류가 유행하는 점을 고려해 양국 국민 간 교류 증진을 위한 다양한 협력 방안을 제안할 방침이다.
 
김 의장은 마지막으로 아프리카 내 GDP 규모 4위(2022년 기준)의 경제대국이자 아프리카 내 유일한 ‘전략적 동반자 관계’로서 2024∼2025년 한국과 함께 UN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비상임이사국으로 활동하는 알제리를 방문한다. 김 의장은 상·하원의장 등 의회 최고위급 인사와의 연쇄 회동을 통해 UN 안보리에서의 긴밀한 협력을 제안하고, 세계적 수준의 석유·가스 자원부국이자 최근 스타트업 및 비석유·가스 산업을 육성하고 있는 알제리에 진출한 우리 기업에 대한 의회·정부 차원의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을 요청할 계획이다.
 
김 의장은 그 밖에도 우리 정부가 ‘글로벌 중추국가’ 비전 아래 한-아프리카 관계 발전을 위해 올해 6월 최초로 개최할 예정인 「2024 한-아프리카 정상회의」에 대한 정상급 참석 독려 등 적극적인 지원을 당부할 계획이다.
 
이번 순방에는 더불어민주당 정필모·홍성국 의원과 국민의힘 최연숙 의원, 김교식 의장비서실장, 정운진 외교특임대사, 황승기 국제국장, 노창훈 정책비서관 등이 함께 한다.

mu6361@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