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6월 18일 금요일
뉴스홈 정치
더민주 한정애, 대림산업, "운전직전원 직접하겠다"고 밝혀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윤의일기자 송고시간 2016-09-26 12:46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회의실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한정애 정책위부의장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아시아뉴스통신DB

대림산업이 그룹사의 운전직 전원을 직접 고용하기로 했다. 국내 대기업들이 인건비 절감 등을 이유로 계약직 및 간접고용을 확대하는 상황에서 이같은 대림산업의 결정은 근로자의 처우개선과 바람직한 노사관계 차원에서 크게 주목을 끌고 있다.

대림산업은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더민주 간사 한정애 의원실에 24일 그룹사의 운전직 18명 전원을 간접고용에서 직접고용으로 전환하고 임금, 복리후생 등 처우개선을 약속했다. 또한 대림산업은 앞으로 신규 채용하는 운전직 근로자는 전원 직접 고용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대림산업 운전직 근로자들은 현재 3167만원에서 3373만원으로 평균연봉이 대폭 개선되고 사내대출, 단체상해보험, 의료비, 휴양소 지원, 수면공간 등 확대된 복리후생을 받을 수 있게 됐다.

또한 대림산업은 외국인 VIP 의전을 위해 어학강좌 등을 마련해 운전직 근로자들의 자기 개발을 지원하고 정기 간담회를 통해 이들 근로자들의 고충과 의견을 들을 계획이다. 이와 함께 수행기사 동행시의 에티켓, 휴게시간 보장 등 사용자 가이드라인도 제공해, 운전직 근로자에 대한 이해와 배려를 대림산업 임직원들에게 교육할 방침임도 밝혔다.

대림산업은 이해욱 부회장이 운전기사들에 대한 상습 폭언 등 갑질 논란으로 사회적 물의를 일으켜,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에서 더민주, 국민의 당 공동 증인으로 요구된 상태였다.

이해욱 부회장은 자신의 갑질 논란이 이슈화되자 사과문을 발표하고 연락이 닿는 기사 전원에게 사과문자를 보내 미안한 마음을 전하고 10여명의 기사들과는 직접 만남의 자리를 가졌던 것으로 전해졌다.

환노위 더민주 간사인 한정애 의원은 “이번 운전사 갑질 사태를 통해 대다수 대기업들이 운전기사를 간접 고용하는 실태를 확인했으며, 이들 운전직 근로자들이 장시간 및 감정 노동에 고생하고 있음을 확인했다. 이에 대기업들에게 직접채용 및 처우개선을 권고해 왔는데, 이번 대림산업의 결정이 다른 대기업들에게도 확산되어 많은 운전직 근로자들이 좀더 인격적인 대우를 받으며 안정된 일자리에서 일하게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