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2월 21일 금요일
뉴스홈 문화/연예 연예
주예지, 협회서도 사과 요구하고 나서자...

주예지 강사, 용접공 비하 발언 ‘결국 사과’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서아름기자 기사입력 : 2020년 01월 15일 06시 07분

스타강사 주예지가 용접공 비하 발언에 대해 공식 사과 영상을 게재했다. (사진=유튜브 캡처)



스타 강사 주예지가 용접공 비하 발언에 대해 사과했다. 주예지의 용접공 비하 발언에 여론이 들썩이자 대한용접협회에서도 사과를 요구하고 나서면서 부담감이 컸던 것으로 보인다. 

유튜브 강의로 스타 강사가 된 주예지는 그는 메가스터디 러셀 소속이었으나 최근 스카이에듀로 이적, 기획사 겸 인터넷 강의 법인인 ST유니타스를 통해 정식 계약한 인물이다. 그 만큼 업계에서 핫하게 떠오르고 있었지만 용접공 비하 발언으로 비난에 직면했다. 

주예지는 지난 13일 유튜브 라이브 방송 도중 “가형 7등급이 나형 본다고 1등급이 안 된다. 가형 7등급은 노력을 안 한 것”이라며 “7등급이 나왔다는 건 공부를 안 한 거다. 그렇게 할 거면 용접을 배워서 호주에 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네티즌들의 “용접공을 무시하는 발언 아니냐” “직업 비하다” 등의 거센 의견에 논란이 확산됐다. 

대한용접협회도 나서서 사과를 요구했다. 대한용접협회 민용철 협회장은 한 매체와의 통화에서 “경솔한 발언이었다. 사과해야한다”며 “용접은 우리나라 고수익 직업 중 하나다. 젊은 분들도 용접을 많이 하는 추세다. 주예지 씨의 발언은 직업 비하 발언이 분명하다”고 불편한 기색을 드러냈다.

결국 주예지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사과 영상을 게재했다. 그는 “어제 라이브를 진행하는 도중 댓글에 답변하는 과정에서 특정 직업을 언급해 해당 직업에 종사하고 계신 분들, 라이브 방송을 시청해준 분들에게 불편함을 드려서 정말 죄송하다는 말씀 드리고 싶다”고 털어놨다.

주예지는 “어떤 변명의 여지없이 사과하는 말씀 드리고 싶다. 앞으로 말 한 마디 한 마디 조금 더 신중을 가하고 책임질 수 있는 강사가 되도록 하겠다. 다시 한 번 사과의 말씀 드린다”며 고개 숙여 사과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