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2월 23일 일요일
뉴스홈 정치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 내외, 영화 ‘천문’ 관계자 격려

[서울=아시아뉴스통신] 김은해기자 송고시간 2020-01-20 08:43

19일 서울 한 영화관에서 영화 '천문'관람에 앞서 문재인 대통령과 관계자들이 환담을 나누고 있다. 문 대통령은 "뜻깊은 영화”라고 영화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사진제공/청와대


[아시아뉴스통신=김은해 기자]문 대통령은 지난 2017년 10월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영화를 관람했고, 2018년 1월 <1987>, 2019년 6월 <기생충>을 관람했었다,
 
문재인 대통령 내외는 임기기간 4번째 영화 ‘천문’을 19일 서울 시내 한 영화관에서 관람했다. 고 청와대가 밝혔다.
 
이날 문 대통령 내외는 신분과 상관없이 실력만으로 인재를 발탁해 과학 발전과 역사 진전을 이룬 세종대왕과 장영실의 이야기를 담은 영화 ‘천문’을 제작한 영화 관계자들을 응원하고, 세종대왕과 장영실처럼 하늘을 관측해 국민께 봉사하고 있는 기상청 공무원들을 격려했다.
 
관람은 영화의 이야기처럼 실력 있는 인재가 능력에 따라 공정하게 인정받고 대우받는 사회가 중요하다는 의미를 알리고, 한국적 소재를 영화화해 새해 첫 100만 관객을 돌파한 우수한 작품을 응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영화 관람에 앞서 진행된 사전환담에서 문 대통령은 “세종대왕 시절은 우리 역사상 과학기술이 융성했던 시기다. 그 주인공이자 관노였던 장영실을 발탁해 종3품의 벼슬을 내렸는데, ‘안여사건’(임금이 타는 안여가 부서지는 사건) 이후로 조선왕조실록에서도 기록이 사라져 그 이야기에 대해 궁금했었다”며 관심을 표했다. 이어 “우리 절기와 잘 맞지 않던 당시 중국력 대신에, 우리 절기에 가장 잘 맞는 우리의 역법을 만드는 과정을 담은 뜻깊은 영화”라고 영화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문 대통령은 영화의 흥행에 관심을 표하며 “국민들께서도 많은 분들이 함께 영화를 봐주시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고 기대감을 보였다.
 
문 대통령은 허진호 감독에게 감사를 표하며 “영화 ‘호우시절’은 지난 중국 방문 시 시진핑 주석, 리커창 총리와 회담할 때 대화의 소재이기도 했다”고 밝히고 “한중 양국 간 우호에도 도움 되는 이야기를 나눴다”고 말했다.
 
영화배우 김홍파 씨는 영화 초반에 나오는 비가 억수처럼 내리는 중 찍은 ‘안여사건’ 장면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고 화답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당시 기상학, 천문학의 수준에 대해 관심을 표했고, 김종석 기상청장은 측우기가 세계 최초였다는 역사기록이 있다고 답했다. 조경모 기상청 예보정책과 기상사무관은 “우수한 기상과학의 역사를 가지고 있다는 것에 자부심을 느낀다”고 밝혔다.
 
이날 영화 관람에는 허진호 감독, 김홍파․임원희․김원해 배우 등과 기상청 직원들이 함께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