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9월 19일 토요일
뉴스홈 청와대
문대통령, 이르면 오늘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참모진 사표 거취 결단할 듯

[서울=아시아뉴스통신] 박신웅기자 송고시간 2020-08-10 08:38

노영민 비서실장은 수석 후속인사 까지 유임시킨 후 하차 할 듯
인사 검증 완료된 정무·국민소통수석부터 순차적 교체 가능성
청와대 정경./아시아뉴스통신 DB

[아시아뉴스통신=박신웅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이르면 10일 최근 부동산 여론 악화 등에 책임을 지고 집단 사의를 표명한 노영민 비서실장과 소속 수석비서관 5명의 사표 수리 여부에 대해서 어떻게든 입장을 밝힐 것으로 보여 관심이 쏠리고 있다.

앞서 지난 7일 오전 청와대 노영민 비서실장을 비롯한 강기정 정무수석, 김조원 민정수석, 윤도한 국민소통 수석, 김외숙 인사 수석, 김거성 시민사회 수석 등 5명은 문 대통령에게 일괄로 사의를 표명했다.

이날 이들 참모진 6명이 일괄 사의를 표명한 것에 대해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최근 상황에 대한 종합적인 모든 책임을 지겠다는 뜻에서 노영민 실장이 사표를 낸 것" 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 관계자는 문 대통령의 사의 수용 여부에 대해서는 "수용을 언제하실지 여부는 대통령이 판단할 내용"이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지난 7일부터 10일까지 주말을 포함한 사흘 동안 특별한 일정이 없이 청와대에서 이들의 사표 수리 여부를 고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에서는 사의 수용의 폭과 대상을 두고 참모진 사이에 설왕설래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노영민 실장 등 사의를 표명한 참모들은 지난 9일 오후 2시부터 열린 청와대 일일상황회의에도 모두 참석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로 인해 청와대에서는 사표를 낸 참모들에 대해  ▲전원 수리 ▲일부 반려 및 선별 수리 ▲전원 반려 중 어떤 선택을 내릴지 문 대통령의 결정에 시선이 쏠리고 있다.

이에 오늘 10일 오후 2시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전체 고위 참모진이 참석하는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는 만큼 사표를 낸 노영민 비서실장과 5명의 수석들에 대해 어떻게든 입장을 표명한 것으로 보인다.
 
지난 6월 8일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고 있는 가운데 노영민 비서실장(왼쪽)이 함께 배석한 모습.(사진제공=청와대) /2020.06.08.

현재 언론보도를 종합해 보면 문 대통령이 추가적 민심 이탈을 막기 위해 참모진의 사의를 큰 폭으로 수용할 것이라는 게 대체적인 관측이다.

또 일각에서는 문 대통령이 후임자 물색 등 국정운영의 공백 등을 감안해 인사 검증 절차가 끝난 수석 자리부터 순차적으로 사표를 수리하고 교체할 것이라는 시각도 나오고 있다. 청와대는 실제로 정무·소통수석 등 자리의 후임자를 놓고 꾸준히 인사검증을 해왔다.

비서실장의 경우 후임 인사를 찾는데 상당한 시간이 소요될 수 밖에 없는 탓에 노영민 비서실장의 경우는 일부 수석 교체까지는 유임을 시킨 후 적당한 시점에 물러나게 할 것으로 보인다.

노 실장의 후임 비서실장으로는 문재인 대통령의 복심으로 불려지는 양정철 전 민주연구장을 비롯한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김현미 국토교통부장관, 우유근 전 러시아 대사 등이 거론된다.

수석의 경우는 여권과 언론보도에 의하면 일단 인사 업무를 맡고 있는 민정·인사 수석이 한번에 모두 교체되면 그만큼 후임 인선이 늦어질 수밖에 없어, 정무·민정·국민소통 수석 등이 먼저 교체될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강기정 정무수석 후임으로는 박수현 전 대변인과 최재성 전 국회의원이 하마평에 오르고 있다.

다주택자 논란을 불러 일으키며 또 다른 구설에 오른 김조원 민정수석 후임으로는 김진국 현 감사원 감사위원, 김오수 전 법무부 차관, 신현수 전 국가정부원 기획조정실장, 노무현 전 대통령 당시 사정비서관을 지낸 검찰 출신 이재순 법무법인 서평 대표변호사 등이 거론되고 있다.

윤도한 국민소통수석의 후임에는 박수현 전 대변인, 정구철 전 홍보기획비서관, 이근형 전 민주당 전략기획위원장 등의 거론중이나 제3의 인물이 발탁될 가능성도 제기된다. 청와대 전언에 의하면 아직 적임자를 찾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

한편 청와대는 당초 내년 1월쯤 대대적인 조직개편 계획이었으나 집단 사표를 낸 참모진들의 후속 인사 결과에 따라 자연스럽게 조직개편도 앞당겨져 문재인 정부 3기 출범으로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apress365@gmail.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