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9월 27일 일요일
뉴스홈 청와대
문 대통령, 메이 전 英총리 접견… "코로나 19 극복 위해 협력하자"

[서울=아시아뉴스통신] 박신웅기자 송고시간 2020-09-17 00:00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오후 청와대에서 세계지식포럼 참석차 방한한 테리사 메이 전 영국 총리를 접견하고 있다. (사진제공=청와대) 2020.09.16.

[아시아뉴스통신=박신웅 기자] 청와대는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청와대에서 세계지식포럼 참석을 위해 방한한 테리사 메이 전 영국 총리를 만나 양국의 협력 강화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16일 오후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접견자리에서 "코로나 이후에 처음 맞이하는 아주 중요한 외빈이어서 오늘 우리 모두에게 아주 특별한 의미가 있는 날이라고 생각한다"며 "코로나 상황 속에서도 세계지식포럼 참석 차 방한한 것을 환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영국은 한국전쟁에 많은 병력을 파병해 참전한 혈맹이면서 기본적이고 보편적인 가치를 공유하는 핵심적인 파트너 국가"라며 "한국전 70주년 행사에 엘리자베스 여와오가 보리스 존슨 총리가 영상 메시지를 보내주신 것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 한국 국민들은 대한민국의 평화를 지켜준 우방국 영국의 굳건한 우의를 다시금 확인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양국이 미래지향적인 협력을 계속해서 발전시켜나갈 수 있도록 지속적인 관심과 성원을 당부드린다"고 전했다.

이에 메이 전 총리는 "오늘 대면으로 대통령님을 뵙게 될 수 있어서 기쁘다"며 "한국이 세계에서 모버먀적으로 코로나를 대응했다"며 "그렇기 때문에 오늘 이 자리를 빌어 한국의 경험에 대해 듣기를 희망하고 앞으로도 어떻게 대응해야 되는지에 대해서도 논의해 나가고 싶다"고 화답했다.

이어 "올해는 한국전 70주년으로 한국의 자유를 위해 희생한 모든 사람을 기리는 해"라며 "한국전에 영국도 기여할 수 있어 기쁘게 생각한다. 한국전은 결코 잊힌 전쟁이 아니다"라고 화답했다.

또 "내년엔 한국에서 녹색성장 및 2030 글로벌 목표를 위한 연대 정상회의가 영국에서는 기후변화총회가 개최단다"며 "양국이 세계  기후변화 대응에 앞장설 수 있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날 접견에는 한국 측은 서훈 국가안보실장과 박철민 외교정책비서관이, 영국 측에서는 사이먼 스미스 주한 영국대사 등이 배석했다.

청와대는 코로나 상황을 고려해 배석자들은 마스크를 착용했고 기념촬영 때에도 악수를 생략했다고 전했다.
16일 오후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에서 세계지식포럼 참석차 방한한 테리사 메이 전 영국 총리를 접견하기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청와대) 2020.09.16.

apress365@gmail.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