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4월 22일 목요일
뉴스홈 정치
돌아온 서울시장 오세훈...TBS ‘김어준의 뉴스공장’ 운명은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윤의일기자 송고시간 2021-04-09 06:00

'김어준의 뉴스공장'./아시아뉴스통신DB

[아시아뉴스통신=윤의일 기자] 국민의힘 오세훈 후보가 4‧7 재보궐선거에서 승리해 서울시장으로 복귀하면서, TBS 교통방송 개편 여부에 여론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특히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의 경우, 선거 과정에서 일명 ‘생태탕 논란’ 이슈 등에 불을 붙이는 등 정치적 편향성 논란이 끊이질 않았던 만큼 폐지 가능성에 대한 목소리도 나온다. 

TBS는 8일 공식입장을 통해 "김어준은 페이스북이나 트위터 같은 개인 SNS를 운영하고 있지 않다"라며 "'김어준 저장소'라는 이름의 페이스북 페이지는 김어준이나 TBS와 무관한 일반인이 운영하는 팬 계정"이라고 강조했다.

오 시장은 후보 시절 언론인터뷰에서 “TBS 설립목적은 교통·생활정보를 제공하는 것이다. 이제 설립목적에 맞게 운영해야 한다”고 밝힌 바 있다.

서울시장이 TBS 임원의 임면권을 쥐고 있고 예산의 70%를 서울시가 지원, 오 시장 결심에 따라 TBS의 향후 진로는 어떻게든 큰 영향을 받을 수 밖에 없다. 그러나 TBS가 지난해 별도 재단으로 독립한데다 예산 심의·의결권을 쥔 서울시의회를 더불어민주당이 장악, 오 시장의 영향력이 제한적일 수 있다는 분석도 있다.

뉴스 대신 교통 정보 방송으로 콘셉트를 바꾸면 관여하지 않겠다는 것이다. 그러나 오랫동안 시사 평론가 및 언론인으로 활동한 김 총수가 이 안을 받아들일 가능성은 사실상 0%다. 

뉴스공장이 각종 잡음에도 수도권 청취율 1위를 기록하고 있다는 점도 문제다. 이른바 ‘잘나가는’ 라디오 프로그램을 편향성을 이유로 폐지시키려 한다면 공정성 논란에 휘말릴 수 있다. 

TBS의 정관에는 설립 목적에 '미디어를 통한 시민의 동등한 정보 접근의 보장, 시민의 시정참여 확대, 문화예술 진흥을 목적으로 한다'고 규정하고 있어 이를 근거로 시사프로그램을 폐지하는 것도 무리라는 지적도 있다.

한편 오세훈 서울시장이 취임한 가운데 지난 1월 코로나19 방역수칙 위반 논란을 일으킨 방송인 김어준 씨 등에게 서울시가 직권으로 과태료를 부과할지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실제로 지난 3월 19일 마포구 결정을 서울시가 직권으로 취소하거나 시가 자체 판단에 따라 과태료 부과 처분을 해 달라는 내용의 진정이 제기되기도 했다.

news0627@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