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6월 22일 화요일
뉴스홈 정치
김부겸 총리 후보자, "이재용 사면, 경제계 인식 정리해 대통령께 전하겠다"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윤의일기자 송고시간 2021-05-06 13:39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가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사진출처=ytn방송캡쳐

[아시아뉴스통신=윤의일 기자]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대한 경제계의 사면요구를 문재인 대통령에게 전달하겠다고 밝혔다.

김 후보자는 6일 오전 국회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이 부회장에 대한 사면 의견을 묻는 김윤덕 의원(더불어민주당·전북 전주시갑)의 질문에 "제가 국회에서 동의를 받아서 총리에 취임을 한다면 경제계도 만나게 될텐데 그분들이 갖고 있는 인식과 문제들을 잘 정리해서 대통령께 전달드리겠다"고 답변했다.

이에 김 의원은 “법치국가에서 법 앞에 모두가 평등이라고 하는 가장 기본적인 공정성을 훼손한다는 점에 비춰서, (사면권이) 대통령 권한이긴 하지만 결국 국민의 뜻을 받들어서 결정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자 김 후보자는 “그럼에도 대통령에게 (사면권이라는) 예외 조항을 헌법이 부여한 것은, 공동체 전체를 위해 필요하다면 그런 고민을 하라는 것이라고 알고 있다”고 말했다.

김 후보자의 이번 발언은 집권 여당 내에서 공개적으로 불거져 나온 사면 요구와 맞물려 주목받고 있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장인 더불어민주당 이원욱 의원은 전날 BBS 라디오에서 “경제가 매우 불안하고 반도체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이 부회장에 대한 사면 필요성을 국민도 요구하고 있다”며 “정부가 (사면을) 적극적으로 고민해야 한다”고 했다. 

한편 과거 김 후보자 부부가 소유한 차량이 자동차세와 과태료 체납으로 32차례 압류당했는데, 김 후보자는 "공직 후보자로서 부끄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다만, "업무용 차량과 아내 명의 차량을 함께 사용하는 과정에서 제대로 관리를 못 한 측면이 있었다"고 답했다.

야당은 김 후보자가 2019년 강원 산불 재난 현장에서 기념촬영을 한 점도 문제 삼았는데 김부겸 후보자는 "사려 깊지 못했다"고 대답했다.


news0627@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