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12월 05일 일요일
뉴스홈 정치
창원시의회 ‘제2차 정례회’ 합창 공연으로 시작

[경남=아시아뉴스통신] 최근내기자 송고시간 2021-11-25 14:39

본회의 개회전 벚소리합창단 공연
25일 제109회 창원시의회 제2차 정례회에 앞서 진해문화원 소속 벚소리합창단이 공연 후 의원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창원시의회 사무국)

[아시아뉴스통신=최근내 기자] 경남 창원시의회 제109회 정례회를 맞아 진해문화원 소속 벚소리합창단(단장 성기홍)을 초청, 본회의 개회 전 합창공연이 열려, 눈길을 끌었다.

이번 공연은 올 한해 코로나19의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힘겹게 의정활동을 해온 의원들과 감동을 나누고, 2021년 마지막 정례회 개회전 시민들의 민의를 반영하기 위해 고민하고, 각오를 다지는 시간을 갖고자 마련됐다.

이날 공연은 먼저 벚소리합창단이 ‘눈’(김효근 곡)과 ‘태평성대’(홍신주 편곡)를 들려준 후, 소프라노 박소현이 ‘아 가을인가’를 선사했다.

이어 테너 정태성이 푸치니의 오페라 투란도트 중 대표 아리아인 ‘공주는 잠 못 이루고’를 열창했다.

끝으로 ‘일어나(김광석)’와 ‘내 나라 내 겨레’(송창식)를 합창단과 성악가, 전 시의원들이 함께 부르는 것으로 공연의 마지막을 장식했다.

이치우 의장은 “본회의장에서 멋진 공연을 들려주신 벚소리합창단에게 감사드린다”며 “단원 한사람 한사람 목소리를 모아 조화로운 합창을 연주하듯 정례회 기간동안 우리 의회 전 의원들도 시민들의 민의가 시정에 반영될 수 있도록 합심해서 최선을 다해 정례회에 임하자”고 말했다.

gun8285@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