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12월 01일 목요일
뉴스홈 산업/경제/기업
[이슈] 괴정5구역, 관처인가 반대 대규모 집회... 이갑준 발목 잡히나

[부산=아시아뉴스통신] 최상기기자 송고시간 2022-11-11 11:24

이갑준 부산 사하구청장.(사진=최상기 기자)

[아시아뉴스통신=최상기 기자] 동네이야기가 국정감사까지 올라가며 초미의 관심사가 되어버린 괴정5구역재개발사업의 관리처분 인가를 두고 찬반 양론이 거듭되고 있다. 관처인가를 찬성하는 측은 '원주민의 재산권 행사와 수년간 거듭되고 있는 피해'를 거론하고, 반대하는 측은 '최인호 국회의원의 국감 질타 및 변경인가의 어려움' 등을 들고 있다.

이런 가운데 관리처분인가를 반대하는 이른바 '정상화' 측이 11일 대규모 집회를 예고하고 있어 이목이 집중된다. 

정상화 측은 '주영록 사하구 퇴출집회'라는 이름의 집회를 오는 11일 오후 5시 사하구청 앞에서 개최할 예정이다. 전라도와 광주 등 외지에서도 참석하는 반대집회 참석자들은 검정색 상의를 입고 머리띠를 두른채 모일 계획이다. 

정상화 측은 관리처분 인가권자인 이갑준 사하구청장의 퇴근 시간에 맞춰 집회를 열고 이 구청장에게 관리처분을 인가해서는 안된다고 주장할 예정이다. 

이들은 "구청장은 관리처분 인가 후 2차 3차 변경인가가 가능하다고 주장하지만 한번 도장찍은 게 변경이 어디 쉽겠나"라며 관처인가 전 여러 협상 등을 진행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그러나 인가권자인 이갑준 구청장은 "투기꾼의 이익과 피해는 들어줄 필요 없다"며 강경한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원주민의 피해를 최소화하는 것이 구청장의 의무라는 것이다. 실제로 이갑준 구청장은 정상화 측 관계자로 보이는 한 여성과의 통화에서 원주민의 피해를 더이상 두고 볼 수 없다며 이같은 내용을 이야기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통화 내용은 온라인으로 유출돼 한차례 논란이 됐다.

inchu5509@daum.net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