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3월 01일 금요일
뉴스홈 산업/경제/기업
부산시, 외국인주민 지원 우수사례 경진대회 '최우수상' 수상

[부산=아시아뉴스통신] 한주성기자 송고시간 2023-11-22 10:46

'공공의료기관 상주 통역 서비스 운영'으로
공공의료기관 상주통역서비스 최우수상(사진제공=부산시청)

[아시아뉴스통신=한주성 기자] 부산시(시장 박형준)는 행정안전부 주최 '2023 지방자치단체 외국인주민 지원 우수사례 경진대회'에서 '공공의료기관 상주 통역 서비스 운영'으로 최우수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전국 17개 시· 도 및 229개 시·군·구를 대상으로 접수된 외국인주민 지원 우수사례 39건 가운데 1차 전문가 심사, 2차 온라인 대국민 심사를 거쳐 본선 진출 우수사례 8건을 선정한 다음, 지난 21일 정부세종청사에서 경진대회를 열어 최종 수상자를 결정했다.
 
시는 이번 경진대회에 '공공의료기관 상주 통역 서비스 운영'을 우수사례로 제출해 최우수상을 받았다. 이에 따라 특별교부세 1억 원을 행안부로부터 지원받게 된다.

부산시 민간위탁기관인 부산외국인주민지원센터에서 운영하는 ’공공의료기관 상주 통역 서비스’는 15개국 출신 66명의 외국인주민이 부산의료원에서 의료통역사로 활동하며 요일별로 6개 언어를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 지원하는 사업이다.

지원되는 언어는 베트남어, 중국어, 러시아어, 필리핀어, 영어, 한국어며, 부산의 상주 통역 서비스는 의료기관 방문 전 예약하지 않아도 통역 지원이 가능해 외국인주민이 의료서비스에 더 쉽게 접근할 수 있다.
 
한편, 시는 상주 통역 서비스 외에도 예약을 통한 동행 의료 통역 서비스도 제공하고 있다. 이 서비스는 16개 언어를 지원하며, 2012년 6개 의료기관 통역지원 서비스를 시작으로 현재는 시내 모든 의료기관에서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외국인주민에게 가장 필요한 의료 분야 언어장벽 해소사례가 이번 수상에 결정적인 도움이 된 것 같다”라며, “7만 5천여 명의 부산 거주 외국인주민들이 부산의 의료통역 시스템으로 의료기관 이용에 불편이 없도록 노력하며 내외국인 모두가 살고 싶은 부산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전했다. 

wisechoice81@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